UPDATE. 2019-10-15 22:02 (화)
익산시, 농식품부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 선정
익산시, 농식품부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 선정
  • 엄철호
  • 승인 2019.09.10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동면, 춘포면 등 2개 지구 선정
국비 56억원 확보

익산시 용동면과 춘포면 등 2개 지구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한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56억원을 확보했다.

용동·춘포면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은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 동안 각각 40억원(국비·지방비 포함)을 투입하여 그 지역만의 특화된 지역개발을 통해 주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주민 참여형 상향식 사업이다.

우선,춘포면은 이 사업을 통해 복지향유센터를 조성하여 이를 거점으로 지역주민들의 나눔 활동을 더욱 육성하고 조직화하여 취약계층 복지지원 등 자립기반을 구축하고 귀농·귀촌인과 교류할 수 있는 채널을 확보할 계획이다.

나아가, 호소카와 농장과 만경강의 생태자원을 잇는 만개로드 조성 등 지역의 역사·문화자원, 자연경관을 적극 활용해 다양한 지역개발사업을 펼치게된다.

용동면은 고령친화마을을 목표로 노인의 문화복지에 초점을 맞춰 기존의 노후된 용동 문화복지회관의 리모델링을 통해 노인을 위한 다양한 건강증진·문화활동을 계획하고 독거노인의 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한 무선방송시스템 구축할 예정이다.

아울러 기존 번영회 사무실 자리에는 공동급식시설을 설치하여 주민이 중심이 되어 결식노인들에게 식사를 제공하고 영농기에는 지역주민이 함께 식사를 할 수 있는 장소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농촌에 활력을 불어 넣고 지역주민이 주도하여 공동체 복원과 구심체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