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8 11:11 (수)
익산시 인구문제 해결, 기업·공공기관 공동대응
익산시 인구문제 해결, 기업·공공기관 공동대응
  • 김진만
  • 승인 2019.09.10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지역 기업과 공공기관들이 익산시의 인구 감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공동대응에 나선다.

10일 익산시 전종순 기획행정국장은 브리핑을 열고 “지역의 기관·단체·기업이 인구 감소문제 해결을 위해 공동대응에 나서기로 했다”면서 “가장 먼저 사회복지협의회와 원광대, 원광보건대 등이 나섰다”고 밝혔다.

사회복지협의회와 원광대, 보건대, 원광대병원 등은 익산시와 인구늘리기 민관 실천협약을 맺고 인구늘리기 시민운동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앞으로 군부대, 농협중앙회, 지역 농협, 한국폴리텍 익산캠퍼스 등 공공기관과 관내 기업들도 실천협약을 맺을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아이낳고 키우기 좋은 도시, 가족친화 직장문화 조성, 바른 주소갖기 등 행정적인 인구감소 해법마련에 나서기로 했다.

전 국장은 “여성단체, 경제단체, 시민단체, 종교단체 등과 테마가 있는 인구늘리기 방안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며 “오는 10월 100인 원탁회의를 통해 인구정책에 대한 시민 의견수렴에도 나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