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ECO섬유연구원, ‘관용차·관사 교체’ 논란
ECO섬유연구원, ‘관용차·관사 교체’ 논란
  • 김진만
  • 승인 2019.09.10 16: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들 불만…연구원 “규정 위반 없다” 해명
ECO융합섬유연구원
ECO융합섬유연구원

전라북도 산하기관으로 익산 제2산업단지에 위치한 ECO융합섬유연구원(이하 섬유연구원)이 직원들의 퇴직금도 제대로 적립하지 못하면서 관사 수리나 관용차 교체 예산은 아낌없이 사용했다는 지적이 제기돼 논란이다.

10일 섬유연구원에 따르면 2018년 말 기준으로 퇴직연금 적립률은 50%를 약간 넘긴 수준으로 약 4억 원 가량의 적립금이 부족하다.

퇴직연금의 법정 최소적립금 비율은 80%이지만 예산 부족, 경영악화 등의 이유로 제대로 적립하지 못하고 있다.

이런 섬유연구원은 전라북도 산하 15개 기관 중 경영평가에서 꼴찌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전라북도 경영평가에서 지난 2017년 가장 낮은 라등급을 받았고, 지난해에는 마등급으로 떨어졌다. 520억원 규모의 안전보호융복합산업 예타 통과를 계기로 올해는 다등급으로 소폭 상승했지만 여전히 꼴찌 수준이다.

한 연구원은 “연구원들에게 100%씩 지급하던 인센티브를 30%로 줄여 지급하는 등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다”면서 “이런 열악한 환경 탓에 3년 사이 30여명의 직원 중 절반 가까이 그만뒀다”고 말했다.

섬유연구원은 이같은 경영실적에도 불구하고 원장의 관사 이전을 비롯해 원장실 리모델링, 원장 관용차 교체에는 예산을 아끼지 않고 사용해 논란이다.

특히 원장실 확장과 인테리어, 가구 교체에 1000만 원가량을 사용한 뒤 다시 기존 원장실을 활용하기로 하면서 예산을 낭비했다는 지적도 받고 있다.

직원들의 불만도 고조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직원은 “있을 수 없는 전횡을 휘두르고 있다”면서 “에코섬유연구원이 많은 일을 하면서도 경영평가에서 꼴찌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는 이유가 분명히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섬유연구원 관계자는 “퇴직연금 적립률이 좀 부족하지만 직원들이 일시에 모두 퇴직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다”며 “원장의 사무실과 관사 이전, 차량 교체 등은 규정에 맞춰 진행했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dlfqksdls 2019-09-11 13:15:05
그렇게 떳떳하면, 실명 밝히고 예산내역 공개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