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8 11:11 (수)
진안군, 태풍 ‘링링’ 피해 농가 일손 지원
진안군, 태풍 ‘링링’ 피해 농가 일손 지원
  • 국승호
  • 승인 2019.09.10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군이 지난 7일 서해안을 통과하면서 한반도를 강타한 제13호 태풍 링링 때문에 피해를 입은 관내 농가들을 신속히 지원하고 나섰다. 군에 따르면 태풍 ‘링링’ 통과 직후 10일까지 집계된 진안 지역 피해 현황은 △벼 도복 23.8ha(75농가) △비닐하우스 반파 0.3ha(3개소) △과수 낙과 0.1ha(3농가) 등이다.

군은 지난 9일부터 10일까지 공무원 100명, 군부대원 50명, 자원봉사자 50명 등 총 200명가량의 인력을 동원, 투입해 벼 도복 피해를 입은 농가 등의 일손을 도왔다. 향후 추가 인력을 필요로 하는 농가가 생기면 신속히 인력을 투입할 방침이다.

일손을 지원받은 한 피해농가는 “태풍이 지나간 후 신속한 복구를 위해 인력이 금쪽처럼 필요했는데 군청의 발빠른 조치 덕분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김덕규 농업정책과장은 “농가가 태풍으로 입은 피해를 조기에 복구할 수 있도록 신속한 피해조사와 지속적인 지원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농작물 재해보험이 가입돼 있는 벼 또는 과수 농가는 농협손해보험사에 농작물 피해현황을 먼저 확인시켜야 재해보험금 수령이 가능하니 이 점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