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8 17:43 (수)
[최명희 문학관과 함께하는 어린이시 읽기] 고슴도치 친구
[최명희 문학관과 함께하는 어린이시 읽기] 고슴도치 친구
  • 기고
  • 승인 2019.09.10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은채 전주 온빛초 5학년
신은채 전주 온빛초 5학년

나의 친구는

“뽀쪽뽀족” 고슴도치

 

착하고 예쁜 친구는

슬프거나 말싸움하면

괴물로 변해버려

 

고슴도치 가시가

“높게높게” 솟아서

나를 찌른다.

 

하지만,

내가 다가가서 “다독다독”하면

“미안해”라고 하며

가시를 축 내린다.

 

 

△아이들이 사는 공간에 뾰족한 것이 참 많다. 따뜻한 말 한마디가 우정을 지키고 따뜻한 말 한마디가 닫힌 마음도 열게 한다. 주변 사람들을 다독다독해주는 사람들이 많았으면 좋겠다. 나도 내 옆에 있는 수국꽃을 다독다독해준다. 옅은 보라꽃은 나를 향해 웃어준다. /박월선(동화작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