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추석이 기다려지는 이유? “K리그가 돌아오니까”
추석이 기다려지는 이유? “K리그가 돌아오니까”
  • 천경석
  • 승인 2019.09.10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현대, 14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 상주상무 전
선두수성 + 18경기 무패 도전
상주전, 역대전적 14승 4무 1패…절대적 우위

A매치 휴식기 동안 숨 고르기를 한 K리그가 다시 돌아온다. 오는 추석 연휴 기간 K리그 경기가 펼쳐지며 A매치 기간 동안 리그 경기를 기다렸을 팬들에게는 추석이 또 다른 기쁨으로 다가온다.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은 역대 전적에서 압도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는 상주를 추석 이튿날 홈으로 불러들여 경기를 치른다.

전북은 오는 14일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상주상무와 ‘하나원큐 K리그1 2019’ 29라운드를 치른다. 전북은 지난 서울원정에서 완승을 거두며 재탈환한 선두 자리를 반드시 승리로 지켜내고 18경기 무패 행진도 이어가겠다는 각오다.

상주전에 대한 승리의 자신감은 역대 전적에서 찾을 수 있다. 전북은 상주와 통산 19번의 맞대결에서 14승 4무 1패로 압도적으로 우위를 점하고 있으며 득, 실점에서도 49득점 13실점으로 크게 앞선다. 특히 전북은 지난 서울전에서 2대0으로 무실점 승리하며 최다득점(59득점)-최소실점(26실점) 부문에서도 1위에 올라 팀의 분위기도 상승세다.

최전방에는 성남과 서울전에서 모두 득점하며 3경기 연속골을 노리는 호사가 나설 것으로 보인다. 양측 날개에는 공격포인트 2위이자 최다 도움을 기록하고 있는 문선민이 로페즈와 함께 빠른 발을 무기로 ‘스피드 닥공’을 펼친다. 중원은 테크닉이 뛰어난 ‘승-승’라인 이승기와 한승규가 손준호와 호흡을 맞추며 공·수를 조율한다. 포백은 최철순과 이주용이 김민혁, 홍정호와 함께 무실점으로 최소실점 1위 자리를 지킨다.

한편, 이날 경기에는 추석 연휴를 맞아 하프타임 이벤트로 이강주와 한복 세트를 팬들에게 선물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