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문재인 대통령, KIST 찾아 ‘소재·부품·장비’ 지원 의지 강조
문재인 대통령, KIST 찾아 ‘소재·부품·장비’ 지원 의지 강조
  • 김준호
  • 승인 2019.09.10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현장 국무회의를 열고 일본 수출규제를 극복하기 위한 산업 경쟁력 강화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날 국무회의에는 조국 법무부 장관을 비롯해 신임 장관(급) 인사들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인사말에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강한 경제를 만들겠다는 비상한 각오와 의지를 담아 한국과학기술연구원에서 국무회의를 열게 됐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는 새 장관들의 인선으로 내각 진용 구성이 마무리된 만큼, 이제는 인사 논란 등을 딛고 일본의 경제보복 극복에 다시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첨단기술을 활용한 소재·부품·장비 분야 경쟁력 강화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는 경제강국을 위한 전략과제”라며 “한일 관계 차원을 뛰어넘어 한국 경제 100년의 기틀을 세우는 일”이라고 언급했다.

이를 위해 문 대통령은 정부가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소재 부품 장비산업 경쟁력 강화는 또한 세계 경제와 교역환경의 변화에 대한 능동적 대응 전략”이라며 “보호무역주의 강화와 불확실성 확대, 나아가 국제분업구조의 변화까지도 대비하며 추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국무회의 직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 있는 ‘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지원센터)를 방문, 핵심 소재·부품 수급 동향과 기업의 애로 해결 추진 상황을 점검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따라 소재·부품·장비 공급의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등 기업 활동의 어려움이 예상되는 만큼 센터가 산업 현장을 밀착 점검하고 애로사항 발생 시 원스톱으로 이를 신속하게 해결해 달라고 당부했다.

지원센터는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 조치에 따른 국내 기업의 소재·부품 수급 애로를 원스톱으로 해결하기 위한 민관 합동 조직으로, 총 32개 기관에서 39명의 직원이 파견돼 근무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