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9 23:28 (토)
‘역시 이동국’ 전북, 상주에 2-1 승리…울산과 3점차 선두
‘역시 이동국’ 전북, 상주에 2-1 승리…울산과 3점차 선두
  • 천경석
  • 승인 2019.09.15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원큐 K리그1 2019’ 29라운드 상무 전, 2-1 승
이동국 결승골, 역대 222호골 기록하며 승리 이끌어

전북은 강했다.

전북 현대가 상주 상무를 2-1로 꺾고 선두를 유지하는 동시에 2위 울산 현대와 격차를 벌렸다.

전북은 지난 14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9라운드 상주와의 경기에서 이동국의 결승 골에 힘입어 2대1로 승리했다. 전북은 이날 승리로 18승 9무 2패, 승점 63으로 리그 1위를 유지했다. 앞서 열린 경남과의 경기에서 울산(승점 60)은 승점 1을 추가하는 데 그치며 전북과의 격차는 3점 차이로 벌어졌다.

이날 조세 모라이스 전북 감독은 이날 3-4-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호사가 나섰고, 로페즈와 문선민이 측면 공격을 책임졌다. 손준호, 이승기가 중원을 구성했고 이주용, 최철순이 좌우 윙백으로 나섰다. 김민혁, 최보경, 홍정호가 3백을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이 꼈다.

특히 이날 경기에는 5일 조지아, 10일 투르크메니스탄과 원정 2연전에 나선 김진수, 이용, 권경원 국가대표 3인방을 아예 명단에서 제외했다. 전북의 탄탄한 스쿼드가 빛을 발하는 부분이었다.

이에 맞선 상주는 주축 선수들의 전역 공백으로 새로운 베스트 11을 가동했지만, 전북을 넘지는 못했다.

철저하게 내려앉은 상주의 수비에 전반 내내 답답한 모습을 보였지만, 로페즈-문선민-이승기로 이어지는 감각적인 패스 플레이로 상주의 수비를 뚫어냈다.

전반 41분 골문 중앙에서 로페즈-문선민-이승기로 이어지는 패스 플레이로 수비진을 벗겨냈다. 상주 골키퍼 윤보상이 쇄도하며 막아섰지만 로페즈의 골키퍼 반대편을 노리는 감각적인 슈팅이 절묘하게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문선민의 패스를 받은 이승기의 감각적인 패스와 로페즈의 깔끔한 마무리가 빛난 순간이었다.

후반 14분 상주에 동점 골을 허용했다. 중원에서 공을 잡은 김건희는 끈질긴 돌파로 전북 수비를 뚫어내고 슈팅을 때렸다. 김건희의 슈팅은 골망을 흔들어 스코어는 1대1 동점이 됐다.

모라이스 감독은 동점 골을 허용하자 왼쪽 풀백 이주용과 수비수 최보경을 빼고 이동국과 한교원을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결승 골의 주인공은 이동국이었다. 후반 37분 중원에서 올린 손준호의 크로스를 상주 수비가 걷어냈지만, 흘러나온 공을 이동국이 강한 발리슛으로 연결했다. 이번에도 윤보상이 접근해 각도를 줄였지만, 이동국의 슈팅은 정확히 골문에 꽂혔다. 이동국의 역대 222번째 골이자 이날 경기의 결승 골로 경기는 2대1로 마무리됐다.

또한 이동국은 이날 골로 통산 299번째 공격포인트를 기록하며 K리그 최초 300 공격포인트에 1개 차로 다가섰다. 1998년 포항 스틸러스 유니폼을 입고 K리그에 데뷔한 이동국은 통산 529경기에서 222골(통산 1위) 77도움(통산 2위)을 기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