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7 20:27 (목)
가야금·거문고·대금·해금·판소리…젊은 예인들 ‘한 자리’
가야금·거문고·대금·해금·판소리…젊은 예인들 ‘한 자리’
  • 김태경
  • 승인 2019.09.15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립국악단, 19일 국립무형유산원서 기획콘서트

가야금, 거문고, 대금, 해금, 판소리 등 우리 전통을 멋들어진 소리로 풀어내는 ‘젊은 예인’이 한 자리에 모인다.

전주시립국악단은 19일 오후 7시 30분 전주 국립무형유산원 대공연장에서 기획공연 ‘젊은 예인 콘서트’를 올린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에는 가야금 홍종영(경북대), 거문고 신유경(목원대), 대금 최종윤(서울대), 가야금병창 이주아(이화여대), 해금 최서연(전북대 대학원) 등 젊은 국악인 5명이 출연한다. 이들은 심상욱 상임지휘자와 함께 호흡하며 각자의 개성을 담은 오색 빛깔의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첫 번째 무대는 25현 가야금이 펼친다. 홍종영 씨는 1969년 일본에서 심각한 공해로 죽어가는 소나무를 지키자는 뜻을 담아 지어진 ‘소나무’라는 곡을 연주한다. 국악관현악곡으로 편성해 1995년 일본에서 초연됐다.

이어지는 무대는 거문고협주곡 ‘거문고로 그리는 풍경’이다. 이 곡은 2012년 정대석 작곡으로 유영주의 거문고와 김기철의 장구연주로 초연됐다. 이번 무대에서 신유경 씨는 거문고의 청아한 소리를 담아 아름답고 청명한 가을 정경을 그릴 계획이다

세 번 째 무대는 최종윤 씨가 선보이는 대금협주곡 ‘서용석류 대금산조’로 진양, 중모리, 중중모리, 자진모리의 4개 악장으로 구성했다. 대금 선율을 중심으로 멕이고 받는 형식을 많이 사용했으며, 자진모리 끝부분에 카덴자와 엇모리를 더해 끝매듭을 활기차게 만들었다.

판소리 다섯마당 중 하나인 적벽가 중 ‘화룡도’를 선보일 이주아씨는 가야금병창에 관현악을 더해 웅장함을 더했다. 공명이 동남풍을 이끌어내자 그를 시기한 주유가 부하장수를 보내 공명을 죽이려하고, 이를 알게 된 조자룡이 활을 쏴서 공명을 구해낸다는 대목이다.

마지막 무대는 최서연 씨가 펼치는 해금협주곡 상생(相生)이다. 상생은 오행설에서 자연과 사람을 비롯한 만물의 생성원리이자 그 관계를 의미한다. 이번 무대에서는 해금과 관현악이 서로 돕고 보완하며 조화로운 우리 음색의 멋을 자연과 사람의 공존의 모습에 담아 그린다.

한편, 전주시립국악단은 우리 음악을 보존·계승하고 창조적인 전주의 소리를 발굴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정악, 민속악, 창작음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오는 10월 30일에는 덕진예술회관에서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콘서트’를 열고 전주시민들에게 ‘문화가 있는 날’을 선물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