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7 20:27 (목)
평화를 향한 화합…‘2019 세계종교문화축제’
평화를 향한 화합…‘2019 세계종교문화축제’
  • 김태경
  • 승인 2019.09.15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세계종교평화협의회 주최
19~21일 전주·익산·김제·완주 일원
문화공연·종교상담 등 소통의 장 마련
지난해 행사 모습.
지난해 행사 모습.

종교간 화합과 상생의 장을 만드는 ‘세계종교문화축제’가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4일간 다섯 번째 이야기를 펼친다.

전라북도가 주최하고 세계종교문화축제 조직위원회가 주관하는 이 행사는 전주, 익산, 김제, 완주 등 도내 지역과 임진각에서 열린다.

성우(대한불교조계종 제17교구장)·백남운(전북기독교연합회 종교문화대표)·한은숙(원불교 전북교구장)·김선태(천주교 전주교구장) 세계종교평화협의회 공동대표는 “종교의 화합과 상생의 마음으로 첫 걸음을 뗀 지 오년이 됐다”며 “경기전 광장에서 종교음식과 문화도 체험하고 임진각에서 진행할 세계종교평화와 남북화합을 위한 걷기명상대회에도 함께 해 달라”고 밝혔다.

올해는 전북지역의 다양한 종교문화자원을 바탕으로 예술, 문화, 생활 등 다양한 주제를 나누고 각 종교를 체험하며 이해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한다. 이를 통해 종교간 상생과 화합을 널리 널리 알리고 성공적인 축제로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2019 세계종교문화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개막식은 19일 오후 7시 전주 경기전 광장 개막무대에서 진행된다.

각 종교의 공연전문가들이 준비한 축하공연과 종교퍼포먼스, 종교지도자 만남이 이뤄질 예정이다. 4대 종교가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준비한 ‘평화길동무’의 퍼포먼스와 4대 종교가 선보이는 축하공연이 펼쳐진다.

다음날에는 개신교, 불교, 원불교, 천주교 등 4대 종교가 종교별 특색 있는 콘텐츠를 담은 ‘종교 열린마당’을 선보인다. 개신교의 뮤지컬 ‘십자가의 길’, 불교의 뮤지컬 ‘백제미륵의 꿈’, 원불교의 합창 ‘원불교 영성마당’, 천주교의 연극 ‘순교’를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경기전 광장에서는 19일과 20일 종교 문화마당을 상시 운영한다. 음식, 영화, 건축, 미술(성물), 복식, 복지, 음악, 의약, 환경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분야의 종교문화가 펼쳐진다. 종교문제부터 인생 고민에 이르는 상담을 진행할 수 있는 소통의 장도 마련된다. 단, 종교음식 체험은 19일 개막식 이전인 오후 5시 30분에 참여할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임진각에서 ‘국제DMZ걷기명상대회’를 열고 남북분단의 아픔을 씻어내는 퍼포먼스와 걷기명상을 진행한다. 파주 임진강변 생태탐방로를 걸으며 세계 종교평화와 남북화합을 기원하는 자리다. 축제 조직위는 “국내외 2000여명이 참가하는 대규모의 행사인 만큼 안전 관리에 온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종교 화합과 상생의 몸짓은 올해 말까지 이어진다. 10월 7~8일에는 전북대 훈산건지하우스에서 세계종교포럼을 열고 ‘종교간 대립과 공존’을 주제로 머리를 맞댄다. 10월 11일 김제 금산사에서도 특별포럼 ‘금산사 점찰계법의 전승’을 준비하고 있다.

11월 중에는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열리는 유네스코 총회에 참석해 세계평화에 기여하는 종교의 역할에 대해서 발표할 계획이다.

다양한 종교기록물을 알리기 위한 ‘종교기록’전시도 10월부터 12월까지 전북지역 일원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이번 축제와 관련한 문의는 세계종교문화축제조직위원회(063-278-1101)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