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5 22:02 (화)
전북서 해마다 버려지는 반려동물, 갈 곳 없어 안락사
전북서 해마다 버려지는 반려동물, 갈 곳 없어 안락사
  • 최정규
  • 승인 2019.09.15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금주 의원, 도내 최근 6년간 2만1444마리 유기동물 발생
같은 기간 3115마리 안락사

전북지역 유기동물이 해마다 증가하고 안락사 되는 동물 또한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손금주 의원(무소속)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6년 간 전국에서 41만5514마리의 반려동물이 버려졌다.

전북에는 같은 기간 2만1444마리의 유기동물이 발생했다. 연도별로는 2014년 2460마리, 2015년 2844마리, 2016년 3101마리, 2017년 3678마리, 지난해 5195마리, 올해(8월 기준) 4340마리가 버려졌다.

또 지난 6년 간 도내에서 3115마리가 안락사에 처해진 것으로 집계됐다.

유기동물에 대한 안락사는 7일 이상 공고하도록 되어 있고, 10일 이상 주인 또는 입양자가 나타나지 않을 경우 지자체 결정으로 시행된다.

손 의원은 “몸집이 커지거나 병치레를 하는 경우, 나이가 들어 병원비 등에 대한 부담이 커지는 경우 등이 유기동물 증가의 주요인인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 숫자는 유기동물 보호소 등에 공식적으로 등록된 유기동물이기 때문에 실제 유기되는 동물은 이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4가구 중 1가구가 반려동물을 키우는 시대에 유기되는 동물이 연간 8만여 마리에 달한다는 것은 우리의 부끄러운 현실”이라며 “동물을 유기해서는 안 된다는 인식의 전환과 함께 강력한 단속과 처벌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