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9 23:28 (토)
‘밀려드는 기업’ 새만금 산단 장기임대용지, 추가 공급 절실
‘밀려드는 기업’ 새만금 산단 장기임대용지, 추가 공급 절실
  • 최명국
  • 승인 2019.09.15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까지 확보할 총 100만㎡, 모두 활용처 정해져
올해만 13개사와 투자 협약
저렴한 임대료에 재생에너지·전기차 관련 기업 문의 쇄도
매입 기간 늘려 투자 유치에 대응 목소리 커
새만금 산업단지 조감도.
새만금 산업단지 조감도.

최근 국가산업단지로 승격된 새만금산업단지 내 장기임대용지에 대한 기업 투자유치가 봇물을 이루면서 용지 추가 확보가 시급한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정부가 내년까지 확보하기로 한 새만금산단 장기임대용지에 들어오길 희망하는 기업들이 꽉찼기 때문이다.

15일 새만금개발청에 따르면 올해 현재 새만금산단 장기임대용지에 대한 기업 투자협약·입주계약 현황 결과, 내년까지 확보되는 전체 장기임대용지 100만㎡의 활용처가 정해졌다.

새만금개발청은 지난해 장기임대용지 조성 이후 최근까지 총 20개사와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올해 들어 13개사와 투자협약을 맺는 등 장기임대용지가 상한가를 달리고 있다. 입주계약을 마친 10개사는 현재까지 확보된 장기임대용지 66만㎡ 중 33만㎡에 공장 등 생산시설을 짓는다.

앞서 새만금청은 지난해와 올해 총 66만㎡의 장기임대용지를 확보했다. 그러나 내년에 확보할 34만㎡를 비롯해 전체 용지에 대한 입주계약 완료가 가시화되면서 용지 추가 확보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특히 재생에너지 및 전기차 관련 기업의 입주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를 감안하면 용지 추가 매입이 투자유치의 관건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장기임대용지 조성사업은 새만금지역의 경제회복 및 투자활성화를 위해 국가에서 새만금 산단 내에 2020년까지 총 100만㎡ 용지를 확보해 저가의 임대료로 최대 100년 간 기업에 제공하는 정책이다.

지난해 새만금사업법 개정으로 그동안 외국인 투자기업에만 적용됐던 장기임대용지의 임대료 감면 혜택이 지난 4월부터 국내 기업에도 동일하게 적용되면서 투자유치 문의와 입주계약이 잇따르고 있다.

이에 지속적인 기업 투자에 대응하기 위해선 내년에 종료되는 장기임대용지 매입 기간을 늘려 용지를 추가 확보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대해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은 최근 전북일보와 인터뷰에서 “장기임대용지의 투자 유치 효과가 크고 기업 수요도 꾸준히 증가하는 만큼, 지방자치단체 및 한국농어촌공사 등 관계기관과 지속적으로 (장기임대용지 추가 확보를)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