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8 17:31 (금)
익산 동산동 주민들, 음식물쓰레기 반입 저지 예고…‘대란’ 우려
익산 동산동 주민들, 음식물쓰레기 반입 저지 예고…‘대란’ 우려
  • 김진만
  • 승인 2019.09.16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원 특혜의혹 제기에 공사 제동
주민들, 시설개선사업 이달까지 착공 촉구

익산시 동산동 발전협의회 등 6개 주민단체가 동산동 인근에 악취를 유발하는 음식물쓰레기 처리장의 조속한 시설개선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다음 달부터 음식물 쓰레기 반입 저지에 나서겠다고 밝히면서 음식물 쓰레기 대란이 우려된다.

익산시의회 일부 의원은 음식물쓰레기 처리시설 개선공사에 대한 특혜의혹을 제기하며 허가 취소를 주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주민들은 조속한 시설개선 공사 촉구로 맞서면서 갈등을 빚고 있다.

16일 익산시 동산동 발전협의회와 주민자치위원회, 통장협의회, 자율방범대 등 6개 지역 주민단체는 익산시와 시의회를 항의 방문하고 음식물쓰레기 처리장의 조속한 시설개선명령을 요구했다.

이들은 음식물쓰레기 처리장의 사업주는 주민 동의를 얻어 시설개선을 추진하고 있지만 익산시와 시의회가 협조하지 않아 공사를 추진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임형택 시의원은 악취를 저감하겠다는 시설개선 허가에 대해 특혜의혹을 제기하며 주민간 갈등을 조장하는 등 공사에 제동을 걸고 있다”면서 “이로 인해 시설개선사업에 진전이 없어 악취 피해가 지속되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동산동 주민들의 생활환경 개선에 대한 간절함을 호소하며 음식물쓰레기 처리장의 악취 저감을 위한 시설 개선을 촉구한다”며 “이달 말까지 시설개선 공사가 추진되지 않으면 다음달 1일부터 음식물쓰레기 반입저지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