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5 22:02 (화)
국립전주박물관 특별전 ‘오로지 오롯한 고을 완주’ 전시 연장
국립전주박물관 특별전 ‘오로지 오롯한 고을 완주’ 전시 연장
  • 김태경
  • 승인 2019.09.16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민 높은 관심 부응코자 기간 늘려” 29일까지

국립전주박물관(관장 천진기)과 완주군청(군수 박성일)은 지난 6월 18일부터 공동으로 진행한 특별전 ‘오로지 오롯한 고을, 완주’의 전시 기간을 오는 29일까지 2주간 연장한다.

전시에 대한 지역민들의 높은 관심과 호응에 부응하겠다는 이유다.

이 전시는 국립전주박물관이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전북의 역사문물전’의 13번째 전시로 기획됐다.

완주만의 특색 있는 역사와 정체성을 모색하고 그 안에서 살아왔던 이들이 이야기를 담은 덕분에 현재까지 지역민과 관광객 약 5만 명이 전시관을 찾았다.

특히 지역전에 보내는 전북지역민들의 반응이 뜨겁다는 설명이다. 학술대회, 완주 로컬 프리마켓, 뮤지컬 ‘삼례, 다시 봄’ 등 이번 전시와 연계한 문화행사에 대한 호응도 컸다는 것.

국립전주박물관 관계자는 “완주군청의 부서장과 직원들이 정기 관람을 시작한 이후 완주지역에 위치한 주요 기관뿐만 아니라 구이·화산·운주면 지역의 주민들도 전시장을 찾아오셨다”면서 “뜨거웠던 올해 여름만큼 치열하게, 때로는 담담하게 이 땅을 살아왔던 완주(完州)사람들의 이야기를 천천히 완주(完走)해보는 기회를 놓치지 않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