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8 17:31 (금)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 산단 분양률 48.2%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 산단 분양률 48.2%
  • 최명국
  • 승인 2019.09.16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78개 기업과 계약 체결
내년까지 지원시설 구축 등에 5535억원 투입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 내 식품 전문 산업단지 분양률이 50%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전북도에 따르면 올해 현재 총 78개 기업이 국가식품클러스터 내 산단에 입주하겠다는 분양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이 완료된 분양 면적은 전체(115만 8000㎡)의 48.3%(55만 9000㎡)에 이른다. 이 중 28개 기업이 공장을 지어 가동하고 있다.

2016년 국가식품클러스터 지원센터 이전과 함께 추진된 산단은 지난해 3월 완공됐다.

기능성평가 지원센터, 품질안전센터, 패키징센터 등 총 6개 지원시설 구축에 1058억원이 투입됐다.

또 내년까지 민자 등 5535억원이 산단에 투자된다.

특히 민선 7기 들어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밸리를 대통령 지역공약 1호로 발굴하면서 지원시설 투자에 활기를 띠고 있다는 게 전북도 설명이다.

도 관계자는 “국가식품클러스터 활성화를 위해 속도감 있는 산단 분양과 확장 필요성에 대한 논리적 근거를 마련하겠다”며 “복합 푸드랜드, 글로벌 비즈니스센터, 복지문화센터 등 기능 보강에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