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8 17:31 (금)
전북도, 사회적경제 중간 지원조직 확대
전북도, 사회적경제 중간 지원조직 확대
  • 최명국
  • 승인 2019.09.16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건비 등 지원, 도내 10개 시군으로 확산

전북도가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중간 지원조직을 시·군 단위로 확대한다.

전북도는 기업과 행정의 가교 역할을 하게 될 시군의 중간 지원조직이 구성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현재 전주, 익산, 완주 등 3개 자치단체가 사회적경제 전담부서 등 지원조직을 운영하고 있다.

전북도는 군산, 남원 등 사회적경제 활성화에 노력하는 시군을 대상으로 중간 지원조직 구성을 위한 인건비 등을 보조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 도내 10개 시군에 중간 지원조직이 구성될 수 있도록 한다는 게 전북도의 구상이다.

앞서 전북도는 올해 1월 사회적경제과를 설치하는 등 지속가능한 사회적경제 생태계 조성에 앞장섰다.

특히 지원체계 구축, 거버넌스 형성, 인력 양성, 기업성장 지원, 판로 지원, 인프라 확대 등 6대 전략을 추진해왔다.

나석훈 전북도 일자리경제국장은 “성장기업 육성과 공유경제 플랫폼 구축 등 사회적경제 성장동력 확대를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