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8 17:31 (금)
여야 3당, 조국 출석 이견…17일 교섭단체 대표 연설 무산
여야 3당, 조국 출석 이견…17일 교섭단체 대표 연설 무산
  • 김세희
  • 승인 2019.09.16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오후 국회 정기국회 일정 조율에 나섰으나 실패
조국 법무부 장관 출석 여부 두고 여야 다투는 상황

20대 마지막 정기국회가 출발부터 삐걱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등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오전과 오후 2차례 회동을 갖고 정기국회 일정 조정 관련 논의를 가졌지만, 조국 법무부 장관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출석 문제를 두고 끝내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이에 따라 17일부터 예정됐던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미뤄지는 등 정기국회 일정에 차질을 빚게 됐다.

야당은 검찰 수사 대상인 조 장관의 임명 자체를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따라서 국무위원들이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청취하는 자리에 앉아서는 안된다는 입장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피의자인 조국 수석이 과연 국회 본회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참석하는 것이 맞느냐에 대해 서로 이견이 있어서 이번 주 정기국회 일정은 일단 진행하지 않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어 “정기국회 일정에 대해서는 추후 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오신환 원내대표도 “17일부터 하기로 한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이견으로 인해 합의되지 않았다”며 “그래서 주중에 다시 만나 이후 일정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다만 교섭단체 대표연설 이외 대정부 질문과 국정감사 일정 순연 가능성에는 선을 그었다.

반면 민주당은 야당의 조 장관 출석 거부에 대해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인영 원내대표는“내일부터 시작돼야 할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파행을 맞이하게 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작은 파행이 전체로 미치지 않고 국회 본연의 임무를 다할 수 있도록 야당의 협력을 요청한다”고 했다.

한편 여야는 지난 2일 9월17~19일 교섭단체 대표연설, 9월23~26일 대정부질문, 9월30일~10월19일 국정감사, 10월22일 2020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에 대한 정부 시정연설 등의 의사일정에 합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