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22 18:35 (화)
전북대 인권센터, 독립 기구로 역할 강화한다
전북대 인권센터, 독립 기구로 역할 강화한다
  • 김보현
  • 승인 2019.09.16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가 최근 불거지고 있는 인권 관련사고 등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학내 인권센터의 기능을 강화하겠다고 나섰다.

전북대는 그동안 학생처 소속의 인권센터를 별도 기구로 독립시켜 신고가 되지 않더라도 직권 조사가 가능하도록 조치했다고 16일 밝혔다.

독립 기구로서 전문상담사 및 행정인력을 충원하는 한편, 인권센터 내부 위원회에 사건처리 자문 등을 위한 전문 변호사도 위촉한다.

기존 1년이었던 신고 시효기간을 삭제했고, 6개월이었던 사건 처리기간을 3개월로 단축시켜 인권 관련 문제들이 조속하고 효율적으로 처리될 수 있도록 했다. 무엇보다 사건조사 및 피해자 보호에 대한 규정을 명시했다.

전북대는 이러한 내용을 담아 개정한 ‘인권센터 규정’을 오는 10월 1일부터 시행한다.

현재 사건처리 자문 등을 위한 전문 변호사를 위원으로 위촉키로 했고, 피해자 심리 치료를 위한 상담전문가를 채용 준비하고 있다.

전북대 관계자는 “인권에 대한 문제가 강화되고 있고, 최근 대학 내에서 다양한 인권 관련 문제들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인권센터의 기능과 역할이 강화의 필요성이 제기됐다”며 “사안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무엇보다 피해자의 권익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