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8 17:31 (금)
홧김에 친어머니 살해한 40대 항소심도 징역 18년
홧김에 친어머니 살해한 40대 항소심도 징역 18년
  • 최정규
  • 승인 2019.09.17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국적 여성과의 결혼 문제로 다투다 홧김에 어머니를 목 졸라 살해한 40대가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재판장 황진구 부장판사)는 17일 존속살해 혐의로 기소된 A씨(40)에 대한 항소심에서 A씨의 항소를 기각, 징역 18년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고,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은 아닌 점은 인정된다”면서도 “하지만 어머니를 목 졸라 살해한 것은 반사회적이고 반인륜적인 범죄로, 그 죄질이 매우 좋지 않다”고 판시했다.

이어 “경찰에 신고하려는 동생을 방해한 점, 유가족이 엄벌을 탄원하고 있는 점 등을 감안할 때 1심의 형량이 무겁다는 피고인의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항소 기각사유를 설명했다.

A씨는 올해 설 연휴 첫날인 지난 2월 2일 오전 7시 익산의 한 아파트에서 어머니(66)를 목 졸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A씨는 중국 국적 여성과의 결혼문제로 어머니와 말다툼을 벌였으며, 그 과정에서 어머니에게 뺨을 맞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범행 후 A씨는 어머니의 시신을 빨래통에 숨겼으며, 친동생에게 “어머니가 보이지 않는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내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