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9 23:28 (토)
[전북일보 제9기 독자권익위 제74차 정기회의] "발생기사로 끝나지 않고 후속기사도 신경써야"
[전북일보 제9기 독자권익위 제74차 정기회의] "발생기사로 끝나지 않고 후속기사도 신경써야"
  • 전북일보
  • 승인 2019.09.17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9기 독자권익위원회 제74차 정기회의가 열린 17일 전북일보사 편집국에서 송현만 위원장과 독자권익위원들이 신문 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박형민 기자
제9기 독자권익위원회 제74차 정기회의가 열린 17일 전북일보사 편집국에서 송현만 위원장과 독자권익위원들이 신문 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박형민 기자

전북일보 제9기 독자권익위원회 제74차 정기회의가 17일 오전 11시 전북일보사 편집국장실에서 열렸다. 회의에는 송현만 위원장(전북인재육성재단 이사장)을 비롯해 이기선(전북자원봉사센터장)·유혜숙(전북지속가능발전협의회 상임대표·전북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이경재(전 언론인) 위원 등 제9기 독자권익위원과 전북일보 강인석 편집국장이 참석했다.

독자권익위원들이 이날 정기회의에서 내놓은 다양한 의견과 제안을 정리한다.

 

△송현만 위원장= 위원분들께서 전북일보가 더욱 발전하고 전북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는 부분들을 지적해달라. 다만, 잘 한 부분에 대해서는 칭찬도 필요하다.

 

△유혜숙 위원= 지난 7월 11일 ‘전주 객리단길 카페, 플라스틱 줄이자더니…세금 쏟은 ‘공유 컵’ 아무도 몰라’라는 제목의 기사가 보도됐다. 하지만 객리단길의 청년들이 플라스틱 사용제로에 도전하는 의미로 시작했던 일이고 이는 대한민국의 누구든지 한 번을 나서서 해야 할 일을 했다고 생각한다. 이들이 나름의 어려움이 있지만 보완해가는 단계에 있었는데 이번 기사는 너무 비판성 기사였다고 생각한다. 이런 기사는 당사자들의 노력과 행동을 주저앉히는 역할을 하지 않았나 싶다. 언론의 역할 중 하나는 조금 더 잘하자고 이끄는 것인데 칭찬하는 기사를 다뤄준다면 더 좋을 것 같다.

 

△이경재 위원= 발생기사는 강하게 보도를 하는데 후속 기사들이 없어서 ‘용두사미(龍頭蛇尾)’된 기사들이 있다. 지난 16일자 5면에 보도된 ‘도내 국립대 교수, 수업 중 유흥 경험담 발언 논란’과 관련해 전북대에서 해당 교수의 강좌를 폐강 결정했음에도 발생만 나왔지 후속 기사가 없다. 대학 이름을 익명 처리할 경우 다른 국립대가 피해를 입을 수 있고 독자들에게는 더욱 궁금증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또 하나는 조용식 전북지방경찰청장의 친형 자택에서 1억5000만원이 분실한 것과 관련해 발생기사는 나갔는데, 지역 관심사안 임에도 후속 보도가 안 나간다.

17일자 1면 톱기사로 보도된 ‘전북 성장동력 안전보호제품산업 속빈강정’의 기사는 잘 된 보도지만 무엇이 문제였는지 ‘왜(why)’에 대한 설명이 없다. 대학과 기업의 정보 부재인지 연구원의 역할 부재인지 전북이 방심한 것인지를 꼼꼼히 취재해 보도해야 한다.

지난 15일 보도된 ‘조선 전라도의 중심 전라감영 복원, 내년 3월 완료’ 제목의 기사는 사진이 없었다. 85%의 공정률이면 어느 정도 윤곽이 드러난 것이다. 이런 기사에는 사진을 함께 첨부해줘야 기사가 더욱 살아날 수 있다.

추석 특집에 실린 ‘전북대 교정에서 바라본 맑은 하늘’이라는 사진이 흑백으로 나가면서 제목과 달리 맑은 하늘을 느낄 수 없었다. 이런 부분은 편집자의 흑백 및 컬러 지면의 적절한 배치가 필요한데 편집자의 무관심에서 발생한 것이 아니었나 싶다.

한국농수산대학 분할 문제에 대해 전북일보에서 릴레이 보도가 이뤄져 왔는데 더욱 주의있게 봐야할 사안이 아닌가 싶다. 기사를 통해 정치권에 책임을 부여하고 한농대 흔들기 중단의지를 결집시킬 수 있는 기사도 필요한 시점이다.

 

△이기선 위원= 전북은 농업도시다. 농업인구가 과거 전체 도민의 50%에 달했는데 지금은 11% 수준이다. 산업화에 밀려 농업에 대한 관심도 낮아지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전북 경제를 지탱하고 전북의 모습을 만들어내는 것이 농업인데 1면 톱기사에 농업 관련 기사를 보기 어렵다. 지역별로 특성화시킨 농업의 성공사례들이 많다. 지역별 농업 활성화 사례를 부각해 보도하는 등 신문이 다양한 소재를 바꿔가면서 보도하는 것도 중요할 것 같다. 농업에 관한 전문기자 양성도 함께 필요하다.

사건사고 보도에 대해 명확한 사실이 떨어지는 사안은 후속 보도가 바로 나와야하는 것이 맞지만 사건사고에 대한 지루한 연재식 보도는 지양해야 한다. 단적으로 김학의 성폭행 사건 같은 경우 매일 증거하나 나왔다고 보도하고 그 과정들을 전부 다 연재하듯이 보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처음 보도하고 결론이 났을 때 알권리를 충족시켜주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