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9 23:28 (토)
장수군,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차단 특별방역 총력
장수군,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차단 특별방역 총력
  • 전북일보
  • 승인 2019.09.18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경기도 파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병됨에 따라 장수군이 특별방역대책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에 군은 위기단계에서 심각단계로 격상하고 양돈농장 관련 시설·차량 등에 17일 오전 6시 30분부터 19일 오전 6시 30분까지 일시이동중지를 명령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차단에 나섰다.

이에 앞서 군은 지난 6월부터 ‘아프리카돼지열병 특별방역대책 상황실’을 운영,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해 왔으며 전 양돈 농가에 소독약품 805kg, 생석회 2만6800kg, 야생멧돼지 기피제 268kg를 무상으로 배부했다.

여기에 추석 전·후 양돈 농가가 자체 보유한 소독장비를 이용해 소독할 수 있도록 ‘양돈농장 일제소독 및 청소 캠페인’을 실시했다.

또한 시외버스 터미널 등에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홍보 현수막을 게첨하였으며,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방역을 위한 홍보물을 귀성객 및 축산농가를 대상으로 배포했다.

이와 아울러 방역이 취약한 소규모 양돈농가 및 주변 도로변은 공동방제단을 활용해 소독함으로써 사전 오염원 제거와 거점소독시설(장계면) 1개소를 17일부터 설치·운영하여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산 방지를 위해서는 양돈농가 방문을 최대한 자제하고, 양돈관련 시설차량 등은 거점소독시설에서 차량소독을 하는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길 바란다”며 “특히 양돈농장은 자체 소독 및 차단방역을 철저히 하여 방역체계에 만전을 기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