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5 11:31 (화)
남원시, 빈집 재생 ‘박차’
남원시, 빈집 재생 ‘박차’
  • 강인
  • 승인 2019.09.18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는 농촌 빈집을 리모델링해 경관을 개선하고 주거취약계층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희망하우스 빈집재생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농촌에 방치된 빈집을 새로운 주거공간으로 재창출해 저소득계층, 신혼부부, 귀농·귀촌인, 지역 활동가 등에게 임대주택을 3~5년 동안 무상 공급한다. 지원금은 1채당 최대 2000만 원으로 자부담은 5% 이상이다.

그동안 남원시는 해당 사업으로 2015년부터 11개 빈집에 1억500만 원을 지원해 주거환경을 개선했다. 올해는 예산 2억 원을 확보해 사업을 추진 중이다. 지난 3월 빈집 10곳을 선정해 7곳을 완료했고, 3곳은 오는 11월 말 사업이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남원시는 해마다 증가하는 빈집 우범화를 막고 농촌 주거환경을 개선해 시민과 귀농·귀촌인의 주거안정을 도울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