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4 20:26 (월)
내년 7월 ‘전북경찰특공대’ 창설한다
내년 7월 ‘전북경찰특공대’ 창설한다
  • 최정규
  • 승인 2019.09.18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공대장·전술 3팀·폭발물처리팀 등으로 구성 방침
예산 22억 확보했지만 턱없이 부족…임시청사 올해 결정

전북에도 경찰특공대가 조직돼 각종 강력 범죄 발생시 신속 대응이 가능해진다.

그동안 전북에서 특공대 투입이 필요한 사건 발생시 광주청 소속 특공대가 투입됐고, 이로 인해 출동까지 많은 시간이 소요돼 초기진압이 어렵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전북경찰청은 긴급 위기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내년 7월 전북경찰특공대를 창설한다고 18일 밝혔다.

새로 창설되는 전북경찰특공대는 경감 1명, 경위 6명, 경사 이하 25명 등 총 32명으로 출발한다.

경찰특공대장을 필두로 3개 팀으로 나뉘는데, 전술팀 18명과 폭발물 처리팀 8명, 행정팀 5명의 편제로 이뤄질 예정이다.

경찰은 경찰특공대를 이끌어갈 특공대장을 19일까지 모집 중인데, 많은 인원이 지원해 경쟁이 치열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후 심사를 통해 선발될 대원들에게는 최신식 총기(소총 및 권총), 폭발물 탐지기 등이 지원된다.

특공대 부지는 전주, 완주지역 가운데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부지 마련을 위한 예산 22억원도 확보했으며, 올해 안에 임시청사 부지를 확정할 방침이다.

창설 후 숙제도 있다. 특공대가 위치한 부지에는 사격장과 레펠 등을 갖춘 훈련장과 헬기 이착륙장 등이 확보돼야 하는데 현 예산으로 턱없이 부족하다.

광주광역시와 대전광역시 특공대 부지의 경우 각각 4만9500여㎡(1만5000평), 3만9600여㎡(1만2000평) 규모다. 전북경찰도 3만3000여㎡(1만평) 이상 규모의 부지를 찾고 있지만 예산과 장소가 마땅치 않은 실정이다.

전북경찰청 관계자는 “특공대 창설은 큰 무리없이 진행될 것으로 보이지만 그 이후가 문제”라면서 “예산도 부족하고 부지도 마땅한 곳이 없다. 전북도와 전주시, 완주군이 관리하고 있는 부지가 있다면 관리전환을 받는 것이 가장 좋지만 지자체 도움 없이는 쉽지 않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