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9 23:28 (토)
문재인 대통령 “증오와 혐오, 가짜뉴스가 공정한 언론 해친다”
문재인 대통령 “증오와 혐오, 가짜뉴스가 공정한 언론 해친다”
  • 김준호
  • 승인 2019.09.18 20: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광고 자본, 속보 경쟁 문제도 지적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생각이 다른 사람들 간의 증오와 혐오, 너무나 빠르게 확산하는 가짜뉴스와 허위정보가 공정한 언론을 해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경없는기자회(RSF)’의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사무총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국 대통령이 국경없는기자회 대표단을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나는 언론 자유야말로 민주주의의 근간이라고, 또 민주주의의 기본이라고 생각한다”며 “언론이 자유로우면서도 공정한 언론으로서 역할을 다할 때 사회가 건강하게 발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경없는기자회의 노력 덕분에 정치권력으로부터 언론의 자유를 지켜내는 데에는 많은 발전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국경없는기자회가 한국의 언론자유수호운동을 지지해 주신 점에 감사드린다”며 “언론이 공정한 언론으로서 사명과 역할을 다하도록 하는 데 계속해서 큰 역할을 해달라”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언론의 자유를 이렇게 침해하는 것은 그뿐만이 아니다”라며 “언론 자본·광고 자본의 문제, 그리고 또 속보 경쟁, 그리고 서로 아주 극단적인 입장의 대립 등이 공정한 언론을 해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또 “진실에 바탕을 둔 생각과 정보들이 자유롭게 오갈 때 언론의 자유가 진정으로 실현될 수 있다”며 “사실에 기반한 공정한 언론이 사회 구성원의 신뢰를 높일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들루아르 사무총장은 “인권변호사로 활동하셨던 분이 대통령으로 당선이 됐다는 사실, 그리고 이렇게 중요한 한국이라는 국가에서 이런 좋은 일이 일어났다”며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있어서도 아주 긍정적인 사건”이라고 화답했다.

이어 “제가 2년 전 한국에 왔을 때 문재인 정부에서 ‘2022년까지 한국의 언론자유지수를 30위까지 끌어올리겠다’라고 굳은 의지를 천명했다”며 “한국은 이전 10년 동안 언론 자유에서 힘든 시기를 가졌지만 이후 많은 환경 개선이 있었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기자회의 프로젝트가 문 대통령의 지지를 받아 매우 기쁘다”며 “한국이 아시아의 민주주의와 언론자유도를 보여주는 지표로 자리매김하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동훈 2019-09-19 14:26:36
이런 쓸데없는 기사 내보내지 마시오...
요즘은 대통령이 할 말이 없으니, 이런거라도 내 보내서 일하고있다는 모양새 맞추려고 하는.. .
기자 너도 한심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