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9 23:28 (토)
넘치는 치매환자, 전북 관리 인력은 턱없이 부족
넘치는 치매환자, 전북 관리 인력은 턱없이 부족
  • 최명국
  • 승인 2019.09.18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14개 치매안심센터 모두 기준인력 미충족
기준정원 대비 인력충원률 57.66%, 전국 시도 중 네 번째로 낮아
전주·군산·익산, 근무인력 1인당 치매환자수 1~3위 오명

문재인 정부가 ‘치매국가책임제’ 정책을 내놓은 지 2년이 됐지만, 고령인구가 많은 전북지역 치매안심센터는 여전히 극심한 인력난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치매안심센터 근무인력 현황’에 따르면 도내 14개 치매안심센터 중 기준인력을 100% 충족한 곳은 단 한 곳도 없었다.

기준정원(359명) 대비 근무 인원은 207명(57.66%)에 그쳤다. 전북 치매안심센터의 인력충원율은 전국 17개 시·도 중 네 번째로 낮았다.

상대적으로 노인 인구가 많고 의료 인력이 부족한 지역의 충원율이 낮았다.

가장 낮은 곳은 강원(50.83%)이며 충북(54.42%), 대전(54.48%) 등이 전북과 함께 인력난을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 시도 평균충원율은 66.77%였다.

인구 밀도가 높아 치매환자가 많은 전주·군산·익산지역 치매안심센터의 상황은 더욱 좋지 않았다.

이들 지역은 근무인력 1인당 치매환자수 상위 5개 지역에서 나란히 1~3위에 올랐다.

특히 전주시보건소 내 치매안심센터는 근무인원(총 20명) 1인당 담당하는 치매환자가 443.7명에 달하는 등 고강도 업무에 시달리는 것으로 확인됐다.

치매안심센터는 지역 단위에서 치매 조기검진과 예방활동, 맞춤형 환자관리 등을 제공하는 정부 정책의 핵심 기관이다.

각 지방자치단체 보건소에서 운영하고 예산은 보건복지부와 해당 지자체가 각각 80%, 20%(서울은 각각 50%)를 부담한다.

김승희 의원은 “세밀한 운영 계획 없이 무리하게 추진하다 보니 현장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지자체별 인력 부족 상황을 자세히 살핀 뒤 개선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