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9 23:28 (토)
전북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안심 ‘금물’…비상대응체제 '강화'
전북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안심 ‘금물’…비상대응체제 '강화'
  • 김윤정
  • 승인 2019.09.18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도내 모든 시군에 49억 원 투입 방역활동 실시
농가소독과 이동통제 및 경기·강원 돼지 반입금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경기도 파주에서 연천으로 번진 가운데 전북도가 비상대응체제를 강화하고 방역활동에 총력전을 벌이기로 했다.

이는 돼지 사육두수 전국 4위(133만 마리·전국대비 11.9%)를 기록하고 있는 전북 역시 안심하기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특히 이번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 최초 사례인 만큼 역학관계가 명확하지 않은 상황이다.

18일 전북도는 경기도 농장의 돼지유입 차단하고 도축장과 축사 일제소독을 실시하는 등 방역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도는 도내 각 시·군에 49억 원을 투입해 거점소독 시설 16곳을 설치하고 모든 축산차량을 소독하고 필증을 발급하고 있다. 지난 17일에는 이동 중지 명령을 내렸다.

양돈 농가에는 남은 음식물 급여를 금지했다. 현재까지 파악된 도내 잔반급여 농가는 완주에서 1곳이었다. 남은 음식물을 먹인 돼지는 일반적으로 사료를 먹인 돼지에 비해 바이러스에 취약하다.

돼지 도축장 9곳은 가동을 중지시키고 일제소독을 진행했다. 이달 중 예정된 도내 축산인 한마음대회와 수의사 한마당도 취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