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20 20:05 (일)
등산 후 무릎이 아프십니까?
등산 후 무릎이 아프십니까?
  • 기고
  • 승인 2019.09.19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동찬 우석대한방병원 한방재활의학과 교수
조동찬 우석대한방병원 한방재활의학과 교수

점점 선선해지는 초가을, 건강을 위해 또는 나들이차 등산을 즐기는 분들이 많다. 등산은 우리나라 청장년층이 흔히 선호하는 취미 중 하나이며, 허리와 하체 근육 강화에 큰 도움이 되는 운동이기도 하다. 다만, 경사를 오르내리는 과정에서 체중보다 큰 힘이 가해져 무릎 관절에 무리가 될 수 있기에 주의가 필요하며, 산행 전후 충분한 준비운동과 마무리운동이 매우 중요하다.

등산을 자주 즐기는 분들이나 오랜만의 산행 후 무릎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들은 무릎 관절을 이루는 연골이나 근육 및 힘줄 조직에 문제가 발생해 시큰시큰하거나 욱신거리는 느낌의 통증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무릎이 반복적인 하중을 받아 무릎 연골에 균열이 일어나고 심한 경우 닳아 소실되어 무릎 통증이 발생하는 연골연화증이나, 퇴행성 관절염은 통증 이외에 운동 시 이상음(딸깍거리는 소리), 계단 오르내리기나 기립 자세를 유지하기 힘든 증상, 근육의 위축, 관절 가동범위 제한, 인대 불안정성 등의 다양한 증상이 동반될 수 있다.

우선 치료 전 환자의 증상에 대한 이학적 검사를 통해 병변이 무릎의 어느 부위에 있는지 판단해야 하며, 반월연골이나 힘줄 손상, 탈구나 관절내 유리체 등의 유무를 파악하여 적절한 처치를 해야 한다.

한의학에서는 침, 뜸, 부항, 추나, 약침 및 한방 물리치료 등의 보존적 치료를 주로 시행하고 있으며 이를 통하여 과도한 부하로 인해 증가한 무릎 관절 내부의 압력을 조절하고 순환을 개선하여 통증을 경감시키고, 긴장된 근육 및 힘줄 조직을 정상화함으로써 관절이 원활히 기능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다. 환자의 운동능력을 고려하여 필요에 따라 관절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무릎 보호대나 스틱(지팡이) 등의 사용을 권하기도 한다. 드물게, 손상의 정도가 심하거나 치료 시기를 놓쳐 비가역적인 퇴행변화로 진행한 경우에는 수술치료를 고려해야 할 수도 있다. 다만 수술 후 반드시 적절한 재활 치료가 필요하며, 수술과 재활 모두 매우 어려운 과정이므로 애초에 관절 상태를 악화시키지 않도록 평상시에 관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겠다.

등산을 시작하기 전 30분 이상 충분한 준비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특히 경사가 심한 구간은 무릎 관절에 매우 큰 부담을 주므로, 스틱이나 무릎 보호대의 적극적인 사용을 권한다. 올바르게 걷는 자세로는 가슴과 무릎, 발끝이 일직선이 되도록 허리를 약간 펴고 선 상태에서 평지보다 좁은 보폭으로 발바닥 전체가 땅에 닿는다는 느낌으로 오르는 것이 좋다. 허리가 구부정해지거나 무릎을 굽혔다 펴는 반동으로 튕기듯 경사를 오르는 것은 금물이며, 뒷짐을 지는 자세 또한 호흡과 관절 움직임의 리듬에 좋지 않다. 내리막에서는 한 발 한 발을 디딜 때마다 무릎과 발목에 충격이 가해져 오르막보다도 오히려 부상 위험이 크다. 이때는 상반신을 약간 뒤로 젖히고 양팔을 가볍게 흔들면서 무릎을 살짝 굽히고 보폭을 작게 해야 관절에 가해지는 충격을 줄일 수 있다. 등산을 마친 뒤에도 충분한 마무리운동으로 과도하게 사용된 관절을 풀어주는 것이 좋으며, 귀가 후 무릎에 냉찜질을 하는 것이 큰 도움이 된다.

일상적인 식이 상 참고할 만한 것으로, 한의학에서 퇴행성 관절염, 류마티스 관절염 등의 질환 치료에 활용하는 우슬(쇠무릎)이란 약재를 가정에서 차로 끓여 음용하거나, 오메가3가 많이 함유된 등푸른 생선, 글루코사민이 함유된 도가니, 골밀도를 높게 해주는 채소와 과일등을 적극적으로 섭취하는 것이 건강한 관절 상태를 유지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겠다.

/조동찬 우석대 부속한방병원 한방재활의학과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