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9 23:28 (토)
배드민턴 세계랭킹 1위 총출동…코리아오픈 24일 개막
배드민턴 세계랭킹 1위 총출동…코리아오픈 24일 개막
  • 연합
  • 승인 2019.09.19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하기 위해 배드민턴 스타들이 한국 인천에 집결한다.

24일부터 29일까지 인천광역시 인천국제공항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19 코리아오픈 배드민턴선수권대회(총상금 40만달러)는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월드투어 슈퍼500 대회로, 2020 도쿄올림픽 참가 자격 포인트를 부여한다.

올림픽이 1년도 채 안 남은 상황에서 남자단식·여자단식·남자복식·여자복식·혼합복식 세계랭킹 1위 전원 등 세계 최상위 선수들이 대거 코리아오픈에 참가해 접전을 벌일 예정이다.

한국은 남자단식 톱랭커 손완호(인천국제공항·세계랭킹 8위)가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불참하지만, 이동근(MG새마을금고·세계 39위)과 대만오픈 준우승 허광희(국군체육부대·세계 43위)의 선전을 기대한다.

여자단식에서는 대표팀의 에이스 성지현(인천국제공항·세계 10위)과 차세대 스타 안세영(광주체고·세계 22위)을 비롯해 김가은(삼성전기·세계 27위) 등이 출격한다.

특히 성지현과 안세영은 32강전에서 맞대결을 벌여 최고 스타와 최고 루키의 대결의 승자가 누가될지 관심을 끌고 있다.

대만오픈 준우승, 베트남오픈 우승 등 상승세를 자랑하는 남자복식 최솔규(요넥스)-서승재(원광대·세계 14위)도 기대를 모은다.

최솔규-서승재의 32강전 상대는 국가대표에서 은퇴하고 개인자격으로 활동 중인이용대(요넥스)-김기정(삼성전기·세계 24위)이다. 이용대는 6월 유연성(수원시청)과 재결합했다가 중국오픈부터 김기정과 다시 호흡을 맞췄다.

역시 태극마크를 반납하고 개인 자격으로 활동하는 고성현-신백철(이상 김천시청·세계 18위)도 코리아오픈에 출격한다.

한국의 코리아오픈 우승 가능성이 가장 높은 종목은 여자복식이다. 여자복식에서는 이소희-신승찬(이상 인천국제공항·세계 6위),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공희용(전북은행·세계 8위) 두 조가 톱10에 올라 있다.

여기에 베테랑의 경험과 신예의 패기가 조화를 이루는 장예나(김천시청)-김혜린(인천국제공항), 정경은(김천시청)-백하나(MG새마을금고)도 한국 여자복식 자존심 지키기에 나선다.

혼합복식에서는 서승재(원광대)-채유정(삼성전기·세계 6위)과 고성현-엄혜원(이상 김천시청·세계 41위)이 출전한다. 서승재-채유정은 올해 스페인마스터스와 독일오픈에서 우승하며 한국 혼합복식 간판으로 자리매김했다.

다른 나라 참가자의 면면은 더욱더 화려하다.

남자단식은 세계랭킹 1위 모모타 겐토(일본)와 지난해 코리아오픈 남자단식 챔피언 추티엔(대만·세계 2위) 등 상위 랭커와 ‘전설’ 린단(중국·세계 19위) 등 스타들이 총출동한다.

여자단식도 세계랭킹 1위 야마구치 아카네(일본)와 2위 천위페이(중국), 2018 아시안게임 챔피언 타이쯔잉(대만·세계 4위), 올해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자 푸살라 신두(인도·세계 8위) 등 세계 최고 선수들이 모두 출전한다.

인도네시아가 강세를 보이는 남자단식은 세계랭킹 1위 마커스 페르날디 기드온-케빈 산자야 수카물조(인도네시아)와 2위 헨드라 세티아완-무하맛 아산(인도네시아)등이 출전한다.

여자복식에서는 일본이 배출한 세계랭킹 1∼3위 마쓰모토 마유-나가하라 와카나, 후쿠시마 유키-히로타 사야카, 마쓰토모 미사키-다카하시 아야카가 모두 참가한다.

혼합복식 부동의 세계랭킹 1위 정쓰웨이-황야충(중국)도 세계 최고의 호흡을 선보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