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22 16:37 (화)
전북도, 내달 9일 한글날 기념식 연다
전북도, 내달 9일 한글날 기념식 연다
  • 최명국
  • 승인 2019.09.19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는 올해 훈민정음 반포 제573돌을 맞아 한글날인 다음달 9일 전북도청 야외공연장에서 기념식 및 관련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날 행사에서는 ‘2019 한글로 하나되다’를 표어로 기념식과 함께 한글유공자 표창, 각종 대회 우수자 시상이 진행된다.

전북도 방언사전의 편찬 의의와 활용사례에 대한 토의, 학술대회도 펼쳐진다.

또한 한글날 전날인 다음달 8일 오후 1시 전주교육대학교 마음연구홀에서 한글날 기념 학술대회 ‘말모이’가 열린다.

이 학술대회에선 이태영 전북대 교수의 특강, 서정섭 전주대 교수·강영봉 제주대 교수의 학술발표 등이 진행된다.

황철호 전북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한글날은 한글 창제와 그 우수성을 기리며 고마움을 마음에 새기는 국경일”이라며 “많은 전북도민들이 참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