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22 17:21 (화)
정동영 “엄청난 사회적 형벌”…조배숙 “사퇴용단 순리”
정동영 “엄청난 사회적 형벌”…조배숙 “사퇴용단 순리”
  • 김세희
  • 승인 2019.09.19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장관, 평화당 정동영 대표·조배숙 원내대표 예방

민주평화당 지도부도 19일 취임인사를 온 조국 법무부 장관을 향해 사실상 ‘자진사퇴’를 거론하는 등 쓴소리를 쏟아냈다.

정동영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조 장관을 만나 “조 장관이 도덕적, 법률적 문제와는 별개로 엄청난 사회적 형벌을 받고 있다”며 “조 장관을 향한 국민의 비판은 그 동안 말했던 원칙과 상식이 본인에게도 적용되길 바라는 마음일 것”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국민이 조 장관의 진심을 받아들이면 정치적 존립이 가능하고, 받아들이지 않으면 어려울 것”이라며 “더 노력하실 시점”이라고 당부했다.

조 장관은 “이유를 불문하고 저의 부족함과 불찰로 국민과 정 대표께 많은 폐를 끼쳤다”며 “사회적 형벌을 감내하면서도 제가 해야 할 일을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이어 “비난과 질책을 받지만 업무를 통해서라도 국민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달랠 수 있었으면 하는 소망이 있다”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이어 국회 의원회관에서 조배숙 원내대표와도 면담했다.

조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사법개혁과 검찰개혁이 중요하긴 하지만 개혁을 단행하는 사람에 대한 신뢰도 중요하다”며 “그런 의미에서 사퇴 용단을 내리는 것이 순리에 맞다고 생각하다.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따끔한 질책을 잘 챙겨 앞으로 어떻게 움직일 지 깊게 고민하겠다”면서 “우려를 끼쳐 죄송하고, 어떻게 풀지 고민이 깊은데 주신 말씀을 잘 새겨 고민을 계속하겠다”고 몸을 낮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