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22 17:21 (화)
군산발 전북 상생형 일자리, 협약안 잠정 확정
군산발 전북 상생형 일자리, 협약안 잠정 확정
  • 최명국
  • 승인 2019.09.19 20:2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말 노사 협약 체결
근로시간 계좌제, 적정임금 설정, 공동복지기금 조성, 하청업체와 수익 공유 등
GM 군산공장 인수한 명신, 협약안 토대로 3500개 일자리 창출
올해 말 산자부 공모에도 대응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로 고용위기지역으로 전락한 군산 지역경제 회생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상생형 일자리 모델이 윤곽을 드러냈다.

19일 전북도에 따르면 한국지엠(GM) 군산공장을 인수한 ㈜명신과 한국노총·민주노총 등이 참여하는 군산 일자리 위원회가 최근 노사 상생협약안을 마련했다.

노사, 원하청, 지역 등 3대 핵심 상생안을 주요 뼈대로 한 이 협약안은 다음달 말 노사 간 상생협약식을 통해 공식 발표될 전망이다.

주요 내용은 노사 부문에서 근로시간 계좌제 및 우리사주제 등 선진적 임금체계 도입, 갈등 발생 때 5년 간 상생협의회 조정안 수용 등이다.

원하청에선 공동교섭을 통한 적정임금 설정, 공동복지기금 조성, 수평 계열화를 통한 밸류체인 형성 형성, 하청업체와 수익 공유(5:5)가 눈길을 끈다. 지역사회와의 상생도 추진된다.

우선 지역 내 부품 10% 이상 구매, 지역인재 우선 채용, 교육훈련기관과 연계한 전기차 인력 공급 등이 추진된다.

앞서 지난 6월 GM 군산공장을 인수한 명신은 이번 노사 상생협약을 토대로 전기완성차 및 부품기업 집적화를 통한 전기차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특히 약 4500억원을 들여 오는 2025년까지 연간 30만대의 전기차 생산시설을 갖춰 3500개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전북도는 명신과 노조, 민간, 군산시 등과 협력해 상생협약안을 뿌리 내려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 GM 군산공장 폐쇄에 따른 지역 경제 위기를 해소한다는 구상이다.

그동안 전북도와 군산시는 상생형 일자리 모델을 구체화하기 위한 숙의형 공론화 프로그램을 여는 등 상생협약안을 조율해왔다.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군산지부, 전문가, 청년 등이 참여한 공론화 과정을 통해 상생협약안의 기초를 닦았다.

전북도와 군산시는 올해 말 산업통상자원부의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 공모에 참여해 군산형 일자리 정착을 위한 정부 지원을 끌어낼 계획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정부의 상생형 일자리 공모에 적극 대응할 것”이라며 “협약식 체결과 정부 사업 선정이 차질 없이 이뤄진다면 내년부터 관련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islam 2019-09-22 16:17:52
감정과 편견을 버리고 이성과 지성에 의해 판단할 때 참종교와 거 짓종교를 구별할 수 있다.

하나님은 참선지자와 참종교를 증명 하기 위해 여러 기적과 예증을 보여 주셨다.

이 웹 사이트 는 다음 질문에 대한 답을 제시 한다 :

1- 꾸란은 문자로 기록된 하나님의 말씀인가?

2- 무함마드 는 하나님께서 보내신 참선지자인가?

3- 이슬람은 하나님께서 계시하신 참종교인가?

( 이슬람의 진실을 밝히는 증거 )

https://k1438.blogspot.kr/2016/12/blog-post.html

I======l

((( "삶의 의미" )))

이 비디오는 모든 질문에 답변합니다.


https://youtu.be/NFJHyCau5v8

이동식 2019-09-20 18:47:45
중국 전기차 조립만 하는 국산차로 세탁방지 해야 할듯...
국산부품 절반이상 의무 채용사항 조항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