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9 23:28 (토)
상위 30명 임대주택 1만1000채 보유…1위 40대 강서구민 594채
상위 30명 임대주택 1만1000채 보유…1위 40대 강서구민 594채
  • 김세희
  • 승인 2019.09.19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대사업자 3년 반만에 3.19배 증가…서울 36%, 강남·송파 집중
정동영 의원 “투기목적 소유 집 매매 유도, 서민청년 공급해야”
정동영 의원
정동영 의원

우리나라 임대사업자 상위 30명이 보유한 임대주택은 총1만1000여채로 나타났다. 1인당 평균 367채를 보유한 셈이다. 이 중에서 가장 ‘큰 손’은 서울 강서구의 40대 주민으로 무려 600채에 이르는 주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국회의원(전주병)이 국토교통부에서 제출받은‘임대사업자 등록현황’에 따르면, 전국 등록 임대사업자 상위 30명이 보유한 임대주택수는 6월말 기준으로 1만1029채로 집계됐다.

서울시 강서구에 거주하는 40대 임대사업자가 총 594채를 임대주택으로 등록, 최다 임대주택보유자로 조사됐다. 마포구의 40대도 584채, 광주광역시 서구의 60대도 529채를 소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3명을 비롯해 전국에서 18명이 300채 이상의 임대주택을 운영하고 있었다.

임대사업자는 주로 서울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6월말 기준으로 서울데 등록된 임대사업자는 모두 16만2440명으로, 전체 임대사업자(44만명) 가운데 36%를 차지했다. 특히 서울 임대사업자의 29%(4만7646명)는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 3구에 집중됐다.

임대사업자수도 3년 전보다 중가했다. 6월말 기준 전국 등록 임대사업자수는 모두 44만명, 임대주택은 143만채다. 지난 2015년 말 기준으로는 13만8000명, 59만채였다. 3년 반만에 각 3.19배, 2.42배로 늘은 셈이다.

정 의원은 “박근혜 정부가 주택 임대사업 세제 혜택을 통해 다주택자들의 종부세, 임대소득세 등을 감면해주자 임대사업자가 늘기 시작했고, 문재인 정부에서도 임대사업자를 대상으로 제산세, 종합부동산세 감면 등 세제혜택으 제공했기 때문에 임대주택이 급증했다”며 2018년 한 해만 봐도 임대사업자가 15만명, 주택수 38만채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이어 “20대, 30대 청년들은 치솟는 집값에 ‘내 집 마련의 꿈을’ 사실상 포기한 채로 살아가고 있지만, 한쪽에서는 한 사람이 수백 채의 집을 독과점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정부가 투기 목적으로 소유한 집을 팔도록 유도해 집 없는 서민과 청년들에게 양질의 주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