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22 17:21 (화)
류현진, 정규리그 마지막 홈 등판서 신인 포수 스미스와 호흡
류현진, 정규리그 마지막 홈 등판서 신인 포수 스미스와 호흡
  • 연합
  • 승인 2019.09.22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미국프로야구 정규리그 마지막 홈 선발 등판에서 신인 포수 윌 스미스와 호흡을 맞춘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22일(한국시간)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류현진과 스미스가 23일 배터리를 이룬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23일 오전 5시 10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콜로라도 로키스를 상대로 정규리그 마지막 홈 경기에 등판한다.

류현진은 베테랑 포수 러셀 마틴과 호흡을 이룬 15일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서 7이닝을 무실점으로 호투해 최근 4경기의 부진을 씻었다.

그는 마틴과 배터리를 이뤘을 때 올 시즌 평균자책점 1.60이라는 빼어난 성적을냈다. 스미스가 공을 받았을 땐 평균자책점 5.81로 크게 흔들렸다.

그런데도 로버츠 감독은 23일 주전 포수로 스미스를 밀어붙였다.

MLB닷컴에 따르면, 로버츠 감독은 “숫자(기록)도 중요하지만, 다른 것도 있다”며 “(서로에게) 익숙함을 계속 키워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류현진과 스미스가 서로를 더 잘 알게끔 자주 배터리를 이뤄야 한다는 뜻이다.

로버츠 감독은 또 투구 내용, 심판 등 투수의 성적을 좌우하는 여러 변수를 거론한 뒤 “워커 뷸러가 마틴과 배터리를 이룰 때, 류현진과 스미스가 호흡을 맞출 때 어떤 결과를 내는지 보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포수가 누구든 관계없다던 류현진의 말도 곁들였다.

류현진이 4경기에서 평균자책점 9.95로 부진하다가 마틴과 찰떡궁합을 보인 메츠와의 경기에서 극적으로 부활하자 마틴을 전담포수로 쓰는 게 낫다는 여론이 크게일었다.

하지만, 로버츠 감독은 포스트시즌에서 가용 자원을 적재적소에 풀가동하려고 여러 조합을 시험하는 것에 방점을 찍었다.

류현진과 합이 잘 맞는 마틴은 방망이 실력에서 스미스에게 뒤진다. 스미스는 마틴보단 경기 운영 능력에서 밀린다.

류현진이 스미스와도 좋은 결과를 합작해 마지막 홈경기에서도 웃을지 시선이 쏠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