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9 23:28 (토)
[새 아침을 여는 시] 수레 - 전용직
[새 아침을 여는 시] 수레 - 전용직
  • 기고
  • 승인 2019.09.22 19:08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리산 등정 길

등에 달라붙은 배낭

오르막길 숨 차오를 때

떨쳐버리고 싶었네

 

그때 무겁던 배낭

산비탈 벼랑길에서

엉덩방아 찧을 때

나를 받아주는 강보였네

 

애면글면 끌어온 수레

비틀거리는 나를 잡아주는

고마운 동반자

 

산 넘고 강을 건너

마을로 접어든 좁은 길섶

허리 굽어진 나를

그대가 끌고 가네

 

============================

 

△“지리산 등정 길 등에 달라붙은 배낭”처럼 귀찮은 존재들이 있다. 그러나 그 존재가 내가 위험에 처했을 때 구원자가 된다면 참 잘 살아온 거다. 내가 외롭다고 말할 때 진정으로 들어 줄 가족이 없다면 어떨까? 회개와 깨달음을 주는 시다.

수레는 고마움을 기워 갚을 줄 아는 사물이어서 보듬어 주고 싶다. 젊음을 바쳐 키워온 자녀들을 재평가해 보는 허리 굽어진 내가 잠시 종이에 끄적거려 본다. /이소애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임영옥 2019-09-25 18:37:44
멋진 시 감사합니다 ㅎㅎ

빛나리 2019-09-24 08:55:27
공감이가는 멋진시 감사합니다^^

쨍쨍해뜬날 2019-09-23 20:44:41
전용직 시인의 수레.... 수레의 고마움을 모르고 세상을 산 것 같네요..
다시금 생각해봅니다.
또한 이소애 시인님의 멋진 해설이 감동입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