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8 17:31 (금)
문재인 대통령, 22일 미국 뉴욕 향발…24일 트럼프와 한미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 22일 미국 뉴욕 향발…24일 트럼프와 한미정상회담
  • 김준호
  • 승인 2019.09.22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총회 참석차 3박5일 방미…트럼프와 비핵화 논의할듯
문 대통령, 출국길에 “돼지열병·태풍·화재 잘 챙겨달라” 당부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제74차 유엔총회 참석 및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미국 뉴욕으로 출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은 한국시간으로 24일 오전(현지시간 23일 오후) 열릴 예정이다.

청와대는 이번 회담을 계기로 문 대통령이 적극적 ‘촉진자’ 역할을 꾀함으로써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한층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방미 기간 폴란드·덴마크·호주 정상과도 차례로 회담할 예정이다.

또 24일 유엔총회 일반토의에 참석해 ‘빈곤퇴치·양질의 교육·기후행동·포용성을 위한 다자주의 노력’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이번 연설에서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 성과를 설명하고 한국 정부의 노력을 재차 밝힘으로써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지지를 확보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뉴욕에서 3박 5일 간의 일정을 소화한 뒤 오는 26일 귀국한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출국길에 오르면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국내 현안을 잘 챙겨달라고 당정 관계자들에게 당부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아프리카돼지열병과 태풍으로 인한 피해 예방과 복구를 위해 많은 이들이 노력하고 있는데 그 노고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