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22 16:37 (화)
[무너진 윤리의식, 추락하는 대학교수 (상) 실태] 성추행·막말…꼬리무는 비위·일탈
[무너진 윤리의식, 추락하는 대학교수 (상) 실태] 성추행·막말…꼬리무는 비위·일탈
  • 김보현
  • 승인 2019.09.22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윤리·반인권적 행태’ 잇따라
논문 미성년자 공저자 게재 등도

전북지역 대학교수들의 끊이지 않는 비위·일탈로 ‘지성의 전당’인 대학 위상이 흔들리고 있다. 전북대의 경우 김동원 총장이 공개 사과까지 하며 사태 수습에 나섰지만, 성추행·여대생 화류계 발언 등 교수 일탈은 되풀이됐다. 재학생들은 분노했고, 교수 권위는 땅에 떨어졌다. 개인의 처벌을 넘어 교수사회 전체의 자성과 인식 변화가 시급하다. 교수사회 실태와 대학 내·외부에서 나오고 있는 개혁의 목소리를 두 차례에 걸쳐 짚는다. <편집자주>

 

전북대·전주대 등 도내 대학에서 교수들의 비위·일탈이 연이어 터져 나오자 부조리한 학계 관행과 이러한 대학 풍토를 뿌리 뽑자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최근 불거진 전북 교수사회의 문제는 개인적 일탈이 아닌 교수가 학교 내에서 초월적 지위를 가진 반면 책임·견제는 약한 기형적 시스템에서 기인한다는 지적이다.

실제 일부 교수들의 반윤리·반인권적 행태는 국립과 사학 모두에서 전반적으로 벌어지고 있는 공통 사안이다.

전주대에서는 지난 17일 교수가 수업 중 여학생을 성추행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지각한 여학생을 두고 교수가 훈계한다는 명목으로 신체 일부에 고의로 손을 댄 혐의를 받고 있다. 전주비전대도 지난해 대학 몰래 특허를 출원한 교수들이 교육부에 덜미를 잡혔다.

국립대는 사학에 비해 혁신 대상에서 제외되며 문제를 더 키웠다는 의견이다. 전북대의 경우도 최근 교수가 강의 중 “화류계에 전북대 여학생 많다”, “와이프가 195번째 여자다” 등 수업과 무관한 막말을 해 전국적으로 논란됐다. 과목은 폐강됐고, 교수는 사과문을 올렸지만 ‘세상에 다양한 관점이 있지만 내 입장에서만 생각했다’는 내용으로 진정성 논란이 일었다.

이 직전에는 또 다른 교수가 제자 성추행 논란을 일으켜 조사받고 있다. 교육부 감사에서 지적된 23명 교직원의 ‘논문 미성년자 공저자 게재’ 비위 논란도 여전히 확인 조사 중이다.

게다가 김동원 전북대 총장이 상반기 선거개입, 논문 부정, 성추행, 음주운전, 갑질·장학금 편취 등 각종 비리를 수습하기 위해 공개 사과와 강력한 재발 방지책을 발표한 후에도 교수 일탈이 계속됐다는 점에서 국립대 교수사회 경직성과 기득권이 얼마나 강한지 드러난다는 지적이다.

학생들 사이에서 우리 사회 ‘최고 지성’이라 여겨지던 대학교수에 대한 존경과 신뢰가 사라져가는 이유다. 개인 일탈이 아닌 교수사회 전반에 깔린 윤리의식 부재를 고쳐야 한다는 게 중론이다.

도내 사립대학 대학원생 A씨는 “교수가 학부성적은 물론 논문 저자 게재·순서 결정, 국가연구비 지원사업·산학연 프로젝트 등 제자 진로에 미치는 영향력은 거의 절대적이다”며 “학생들이 교수 권위에 눌려 밝히지 않았을 뿐 현재 앞다퉈 보도되는 교수 갑질, 비위 등은 사실상 상당수 교수·사제 간 만연했던 문제다”고 말했다.

전북대 페미니스트 네트워크는 “미투운동 등을 기점으로 시대가 빠르게 변했는데 교수사회만 여전하다. 과거 권위주의·관행처럼 묵인돼 온 구태에 젖어, 이런 행동이 여전히 학내에서 허용될 것이라고 여기는 것은 큰 오산이다. 교수들이 공론화돼 교수 권위가 추락할 수 있음을 깨닫고 인식·행동이 변해야 대학 풍토가 바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