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8 17:31 (금)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태풍, 어디 갔니?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태풍, 어디 갔니?
  • 기고
  • 승인 2019.09.22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한 강풍과 호우를 동반한 제17호 태풍 ‘타파’가 동쪽 해상으로 물러가면서 다시 하늘은 태풍의 흔적 없이 맑은 가을을 내비치고 있다.

누가 모래도 완전한 가을하늘이다.

이렇게 맑은 가을 하늘을 보고, “쾌청하다” 혹은 “청명하다”라는 말을 참 많이 쓴다.

하지만, 가을하늘은 쾌청한 하늘보다는 청명한 하늘에 가깝다.

상쾌한 느낌을 주는 쾌청한 하늘은 장마로 인해 궂은 날씨가 이어진 뒤 찾아오는 맑은 날에 적절한 표현이고, 밝고 맑은 하늘을 나타내는 청명한 하늘이야말로 가을하늘을 잘 표현하기 때문! 태풍의 영향으로 수일간 흐린 하늘이 이어지다가 맑은 하늘을 되찾은 오늘은 가을에 보기 드문 ‘쾌청한 하늘’이 되겠다.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