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6 19:55 (수)
전북 현대 연극의 개척자 ‘극작가 박동화’를 추모하며…
전북 현대 연극의 개척자 ‘극작가 박동화’를 추모하며…
  • 천경석
  • 승인 2019.09.23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전주독서대전 작고작가세미나 개최
25일 오후 4시 최명희 문학관

전북 현대 연극의 개척자 ‘극작가 박동화’를 기억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2019전주독서대전의 사전 행사로 열리는 작고작가세미나 ‘전북 현대 연극의 개척자, 극작가 박동화’가 25일 오후 4시 최명희문학관에서 개최된다.

이날 세미나는 극작가인 최기우 전주대 겸임교수가 ‘영원한 글쓰기 노동자’를 주제로 박동화의 삶과 작품 세계를 말하고, 박동화의 딸이자 배우인 박의원 씨가 ‘내 아버지 박동화’를 들려준다.

또 ㈔동화기념사업회 유영규 대표와 전주대 류경호 교수, 전북연극협회 조민철 회장은 1961년 전북대학교에서 극예술을 익힌 학생들을 중심으로 극단 창작극회를 창단한 이후 20여 년 동안 40여 편의 작품을 창작·연출하고, 전북예총회장과 전북연극협회장 등을 역임하며 전북의 연극판을 일군 60·70년대 박동화와 전주의 연극사를 중심으로 이야기꽃을 펼친다.

전북연극배우협회 이부열 회장과 창작극회 박규현 대표, 배우 유가연이 박동화의 작품 ‘망자석’과 ‘나의 독백은 끝나지 않았다’ 등 대표작품도 낭독한다.

전남 영암 출신인 박동화는 1947년 군산에서 경향신문 지사장과 군산민보 편집장을 맡으며 전북과 첫 인연을 맺었고, 1956년 전북대학교 대학신문 편집국장으로 부임하며 전주에서 새로운 삶을 시작했다. 이후 전북대와 창작극회를 중심으로 전주·전북의 연극판을 일구면서 20여 년 동안 폭발하듯 작품을 발표했다. 유고집 <나의 독백은 끝나지 않았다>와 <창문을 닫아라>가 있으며, 1999년 연극인·미술인 등이 힘을 모아 전주채련공원에 그의 흉상을 건립했다.

한편, 전주시는 지난해 소설가 이정환(1930∼1984)을 시작으로 전주독서대전에 맞춰 전주 연관 작고 작가 중 한 사람을 선정해 그의 삶과 작품을 연구하고, 그 결과를 나누는 세미나를 진행하며, 본 행사 기간 전시를 통해 작가를 소개하고 있다. 문의 063-284-057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