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9 17:39 (화)
대학생 진로 결정 시점은?
대학생 진로 결정 시점은?
  • 기고
  • 승인 2019.09.23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생 절반 정도는 졸업 후 앞으로 어떤 일을 할 것인지, 진로 결정을 못한 상태로 대학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진로를 결정한 대학생들 중에는 고등학교 이전이나 대학교 4학년 때 결정하는 경우가 비교적 높았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4년제 대학생 1,831명을 대상으로 <진로 결정 시점>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전체 응답자 중 48.6%가 아직도 어떤 일을 할지 진로를 결정하지 못하고 고민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공계열 별로 보면, △사회과학계열(51.7%)과 △인문계열(50.6%) 대학생들의 경우 타 전공자들에 비해 진로를 결정하지 못하고 고민하고 있는 경우가 다소 높았으며, △이공학계열(49.6%) △예체능계열(48.2%) △경상계열(46.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의학, 법학계열 등 기타 계열 전공자는 34.6%로 진로 결정을 하지 못한 대학생들의 비중이 가장 낮았다.

특히 진로를 결정한 대학생들 중에는 △고등학교 이전에 이미 진로를 결정했다는 비율이 13.9%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대학교 4학년 때 결정했다는 비율도 10.3%로 비교적 많았다. 이외에 △대학교 3학년(9.7%) △대학교 2학년(9.0%) △대학교 1학년(8.5%) 순으로 조사됐다.

이번 설문에 참여한 대학생들 중 진로를 결정했다고 답한 941명(51.4%)에게 ‘진로 결정에 도움이 된 요인은 무엇인지’ 복수선택으로 꼽아보게 했다. 조사결과 진로 결정에 가장 도움이 된 요인은 ‘전공수업’과 ‘선배조언’ 이었다. △전공수업 수강이 가장 도움이 됐다는 응답자가 46.1%(응답률)로 1위를 차지했으며, 2위는 △선배들의 조언(22.3%), 3위는 △아르바이트 경험(21.8%)이 각각 올랐다. 이 외에 △부모님의 조언(21.5%) △관련서적 및 독서(21.3%) △학교의 진로교육 강의(17.3%) △표준화된 심리검사(성격유형/적성검사 등_15.6%) △매체를 통한 직업정보/뉴스(15.0%) △인턴십 경험(12.4%) △동아리활동(11.1%) △진로 관련 타 전공수업(11.1%) 등의 순으로 진로 결정에 도움이 됐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한편, 대학생 10명 중 9명은 진로 고민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진로를 결정한 그룹(85.7%) 보다 진로 결정을 하지 못한 그룹(95.5%)의 대학생들이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경우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