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8 10:23 (월)
전철 노선처럼…전주 시내버스 노선 간소화 논의
전철 노선처럼…전주 시내버스 노선 간소화 논의
  • 강인
  • 승인 2019.09.23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지속가능발전협의회, 버스노선 디자이너 워크숍 열어
복잡한 버스노선 간소화 하자는 의견 다수 나와

전주지속가능발전협의회는 최근 ‘시민, 행정, 전문가가 함께 만드는 전주 해피버스’ 프로젝트 일환으로 버스 노선 시민 디자이너 심화 워크숍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노선 개편 시민 디자이너들은 심화토론을 통해 적은 환승 횟수, 빠른 이동, 직관적인 노선도 등에서 강점이 있는 ‘전철노선안’을 향후 버스 노선 개편의 원칙으로 할 것을 요구했다.

복잡하게 얽힌 노선을 35개 동을 기준으로 수도권 전철노선과 같이 14개 간선노선으로 운행해 간선 간 환승을 최소화하고 직선화하는 구상이다. 교통카드와 통신사 데이터 상위 200위 승하차 구간 안에서 환승 없이 오갈 수 있도록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주요 간선노선을 구축한 뒤 세부노선은 마을버스 등을 활용해 보조노선으로 운영하자는 것이다.

하지만 논의된 내용을 실현하려면 넘어야 할 산이 많다. 가장 중요한 점은 시내버스를 운영하는 업체의 참여다. 아직 시민 논의 단계인 탓에 버스업체의 참여 없이 노선을 개편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이에 협의회는 심화 워크숍 결과를 관계 기관에 전달해 긴밀한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향후 전문가 회의, 버스회사와 노동자 의견 등 다양한 관계자들과 소통해 시민 노선안을 실현가능한 수준으로 다듬을 계획이다. 이들은 오는 11월 중 2차 원탁회의를 열고 개선안을 수립할 방침이다.

전주지속가능발전협의회 관계자는 “시민들의 소중한 의견이 현실에서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앞으로도 꾸준히 시민들과 함께 버스 노선 개편안을 마련을 위해 논의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