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9 23:28 (토)
검찰, ‘삼바 분식회계’ 관련 국민연금 압수수색
검찰, ‘삼바 분식회계’ 관련 국민연금 압수수색
  • 최정규
  • 승인 2019.09.23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 4부, 기금운용본부 압수수색
대법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경영권 승계 작업 판단 후 한달만
삼성바이오로직수 분식회계 의혹 관련 띄지만 최종목적지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과정 추적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23일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를 압수수색한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들이  압수물품을 들고 기금운용본부를 나서고 있다. 박형민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23일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를 압수수색한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들이 압수물품을 들고 기금운용본부를 나서고 있다. 박형민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의 4조5000억원대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3일 국민연금공단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대법원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위한 삼성그룹 차원의 경영권 승계 작업이 있었다고 판단한 지 한 달여만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부장검사 이복현)는 이날 오전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전주시 덕진구에 있는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기금운용본부장실, 운용전략실장실, 주식운용실 등 3곳에 대해 약 9시간이 넘는 고강도 압수수색을 벌였다.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으로 지난 2015년 7월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에 찬성하기로 결의할 당시 판단 근거가 된 보고서 등 관련 문건을 확보했다.

이번 수사는 외관상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을 캐고 있지만, 사실상 검찰의 칼끝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삼성바이오 회계 변경, 유가증권시장 상장으로 이어지는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과정의 부정 의혹을 겨냥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삼성바이오는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분식회계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삼성바이오는 2015년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 당시 제일모직의 자회사였다.

삼성바이오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콜옵션 부채가 2012∼2014년 회계에 반영되지 않으면서 이 부회장 지분이 높은 제일모직이 상대적으로 높게 평가된 상태로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이 이뤄진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또 삼성물산 대주주였던 국민연금공단(당시 문형표 이사장)은 손해가 될 것을 알면서도 제일모직에 유리한 합병비율인 1(제일모직)대 0.35(옛 삼성물산)에 찬성한 것으로도 보고 있다.

당시 제일모직 대주주였던 이재용 부회장은 이를 통해 그룹 지주회사격인 삼성물산의 최대 주주가 됐다.

국민연금공단의 이 같은 판단에 결정적 영향을 미친 기업가치 평가보고서를 작성한 딜로이트안진 소속 회계사들은 검찰 조사에서 “2015년 5월 삼성의 요구로 제일모직의 가치는 실제보다 높게, 삼성물산의 가치는 실제보다 낮게 평가보고서를 작성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검찰은 해당 사건과 관련해 서울 강동구 상일동 삼성물산 플랜트사업본부와 서울 서초구 KCC 본사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