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6 20:59 (수)
[전북일보 신춘문예 작가들이 추천하는 이 책] 김헌수 시인 - 하미경 동시집 ‘우산 고치는 청개구리’
[전북일보 신춘문예 작가들이 추천하는 이 책] 김헌수 시인 - 하미경 동시집 ‘우산 고치는 청개구리’
  • 기고
  • 승인 2019.09.25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 시절 나를 발견하게 하는 맑은 동심의 세계

“동심이 뭘까 생각할수록 동시가 자꾸만 달아나는 것 같아요.” 그렇게 대답하면서 볼이 발그레진다. 땡글한 눈동자가 통통한 발보다 더 커 보이는 시인, 하미경이다.

그녀가 펴낸 첫 번째 동시집 <우산 고치는 청개구리>를 여니 아이들의 천진난만한 생각과 사물에 대한 호기심이 그득하다.

세상의 모든 사물이 그녀의 손에 닿기만 하면 동시가 된다. 활달하게 피고 지는 풍경들에 덧대진 그녀만의 상상의 날개가 다양하게 펼쳐진다. 머리에 노란 꽃핀을 찌른 봄이 화사한 모습으로 다가온다. 아이들이 물방울을 깨그르르 굴리면서 왈탕갈탕 갈탕왈탕 당당하게 숲으로 들어간다.

할머니의 8천 원짜리 또르르 파마머리는 스프링 머리가 된다. 노란 딱핀이 된 민들레가 있고, 삼단으로 된 접이 양산은 날개를 접은 새가 된다. 연잎 우산에 혹시라도 구멍이 난 건 아닌지 살펴보는 청개구리의 모습이 개구지기도 하다. 빗방울을 굴리며 연잎을 우산 삼아 가지고 놀던 어린 시절 내 모습이 거기에 오버랩된다.

수많은 ‘청개구리들’의 모습에서 어린 시절 나를 발견한다. 땅강아지와 무당벌레를 잡아놓고 나뭇가지로 이리저리 흔들며 놀고 있다. 눈에 보이는 건 뭐든 의인화시켜 정겨운 대화를 나눈다. 땡땡이를 치는 종대를 부러워하고 있다. 친구들하고 감나무 그늘 아래 모여 앉아 공기놀이를 하고 있다. 그 많던 고양이와 귀뚜라미, 책상 위 언제나 그 자리를 지키던 기차 연필깎이는 어디로 갔을까.

하미경 시인이 맑은 눈망울을 굴리며 지휘봉을 흔든다. 재잘재잘 개구리 합창이 돌림노래처럼 들려온다. 아이들하고 함께하는 수업시간에 그녀는 과연 어떤 목소리로 순수함을 표현해낼까.

<우산 고치는 청개구리>를 닫는다. 학교 가려는 딸에게 딱 한 숟가락만 더 먹자던 엄마의 사랑이 다가온다. 시인은 요즘도 그 옛날 엄마가 떠주시던 한 숟가락의 글밥을 먹으며 동심을 노래하고 있으리. 오늘 저녁에는 별똥별 시를 한 움큼 털어 넣고 우산을 고치며 노래 부르는 청개구리들을 벗 삼아 나도 노래 한 소절 따라 부르련다.
 

김헌수 시인.
김헌수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