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9 23:28 (토)
전북경찰, 야간근로로 인해 건강에 빨간불
전북경찰, 야간근로로 인해 건강에 빨간불
  • 최정규
  • 승인 2019.09.26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772명에서 지난해 1025명으로 유소견·요관찰 대상 판정

전북지방경찰청 야간근무 경찰관들의 절반 이상이 건강에 적신호를 드러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소병훈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야간근무자 특수건강 검진’을 받은 경찰관 4만 11명 중 유소견 또는 요관찰 진단을 받은 경찰관은 약 2만 3959명인 59.9%가 건강이상 소견이 나왔다.

전북의 경우 2017년 1160명의 특수건강검진을 받은 경찰관 중 772명(유소견 335명, 요관찰 335명)에게서 이상 소견이 나왔고 지난해에는 1558명 중 1085명(339명, 746명)이 건강이상 판정을 받아 1년만에 313명이나 늘었다.

소 의원은 “경찰관의 건강은 경찰 개인의 건강임과 더불어 국가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사회적 자산”이라며 “향후 모든 야간근무 경찰관에게 매년 특수건강검진을 제공하고, 검진의 효과를 높일 수 있도록 검진항목을 개선·확대하는 등 경찰관의 건강개선을 위한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모색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