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4 20:26 (월)
폐쇄 2년 넘은 군산조선소, 재가동 의지 있나
폐쇄 2년 넘은 군산조선소, 재가동 의지 있나
  • 천경석
  • 승인 2019.09.26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박 수주물량 늘어 해양업계 안정세로
대우조선해양 결합심사 이후에 고려 가능
전북도 "재가동은 긍정적, 이전에 생태계 붕괴 우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 사태가 2년을 훌쩍 넘긴 가운데 전북 도민들의 염원에도 불구하고 군산조선소 재가동 소식은 오리무중이다.

2017년 7월 가동중단된 이후 현재까지 ‘희망고문’만 안겨준 채 별다른 입장을 취하지 않고 있다. 정부 역시 군산조선소 사태 해결에 손을 놨다는 지적이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이 군산을 찾아 ‘전북의 친구’를 자처하며 공약한 군산조선소 재가동 약속이 지켜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중공업도 마찬가지다. 가동 중단 후 현대중공업 경영진이 문재인 대통령 앞에서 약속했던 2019년 재가동 약속조차 지켜지지 않고 있다. 도민들은 정부와 현대중공업 입만 바라보고 있는 실정이다.

최근 선박 수주 물량이 늘어나고, 조선업계가 안정세로 돌아섰지만, 재가동 문제는 거론되지 않고 있다. 군산지역에서는 군산조선소를 매각하고 다른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현재 연간 70척 이상의 수주물량을 확보해야 재가동 검토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올해 8월까지 수주 선박은 18척에 그치고 있는 실정이다.

더욱이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합병을 추진하면서 기업에서는 군산조선소 재가동 문제에 대한 관심 역시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다.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의 합병은 두 회사 노조의 극렬한 반대로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내년 6월이나 돼야 기업결합심사가 이뤄질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다.

전북도는 군산조선소 재가동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지만, 시기적으로는 뚜렷한 입장을 내놓지 못한채 애만 타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와 정치권이 직접 나서 현대중공업을 강하게 압박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

전북도 관계자는 “재가동은 가능할 것으로 보이지만 그 시기가 중요하다”며 “너무 늦게 재가동이 이뤄진다면 협력업체뿐 아니라 관련 산업 생태계 자체가 붕괴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자칫 재가동 의지가 꺾일 수 있는만큼 도내 정치권은 물론, 도민들의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하다는게 중론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