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5 11:07 (화)
전국 최대 투자 인센티브로 외국인 투자기업 잡는다
전국 최대 투자 인센티브로 외국인 투자기업 잡는다
  • 천경석
  • 승인 2019.09.29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 인센티브 확대 지원 조례 개정
지원 확대로 투자유치·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전라북도 기업 및 투자유치 촉진조례 개정 비교
전라북도 기업 및 투자유치 촉진조례 개정 비교

전북도가 외국인투자기업(이하 외투기업)에 대해 전국 지자체 중 가장 높은 인센티브를 지급하며 외투기업 확대 유치에 나선다.

외투기업에 대한 법인세 감면제도가 올해부터 폐지되면서 외투기업의 투자촉진 메리트가 줄어든 가운데, 전북도가 적극적이고 공격적인 인센티브 제공이 필요하다는 인식하에 확대 지원 제도를 마련했다.

외국인 투자가들에게 인센티브 지원을 확대하는 내용을 담은 ‘전라북도 기업 및 투자유치 촉진조례’는 지난 26일 전북도의회를 통과했다.

전북도는 그간 외투기업의 투자 시 ‘전라북도 기업 및 투자유치 촉진조례’ 제15조 ‘외국인 투자기업은 입지보조금과 투자보조금을 중복하여 지원할 수 없다’는 규정에 따라 국내기업과 달리 외투기업은 자유무역지역, 외국인 투자 지역 등에 입주 시 투자보조금을 지원할 수 없었다. 그러나 개정 조례에 따라 앞으로는 외투기업에 입지보조금과 투자보조금을 합해서 지원할 수 있게 됐다.

1000억원 이상 대규모 투자 시에도 외투지역 등에 입주한 외투기업에 대해서는 기존에 50억원 한도에서 투자보조금을 지급했으나, 앞으로는 300억 원 한도로 대폭 확대하여 지급할 수 있게 됐다.

외투기업들은 항만 및 수출 등 지리적 이점으로 전국 최대 규모의 새만금 산단과 군산자유무역지역을 투자지역으로 선택하기도 했지만, 수도권과의 거리나 교통 인프라 부족, 고급인력 확보 어려움 등 불리한 여건으로 투자가들의 구미를 당기기에는 여전히 부족함이 있었다.

이와 관련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는 지난 28일 지방정부의 기업유치 성과가 높을수록 해당 지자체가 지급해야 할 보조금이 증가하는 구조이다 보니 재정 상황이 열악한 지자체는 적극적 기업유치 활동이 어렵다는 점에서 국비 지원비율 상향 건의안을 채택했다.

나석훈 도 일자리경제국장은 “투자가들에게 전북 새만금 산단의 이점과 공격적인 투자보조금 확대지원으로 수도권에 비해 열세 여건하에서 투자가들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우수한 외투기업을 유치해서 어려운 전북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