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4 20:26 (월)
올해 전북 최고가 아파트는 전주 효자 현대 아이파크…10억 5000만원
올해 전북 최고가 아파트는 전주 효자 현대 아이파크…10억 5000만원
  • 김세희
  • 승인 2019.09.30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보다 2억 가까이 올라 첫 10억대 아파트 등장
민주당 안호영 의원 국토교통부 자료 공개에 나타나
안호영 의원
안호영 의원

올해 전북에서 가장 비싸게 거래된 아파트는 전주 효자동 3가에 있는 ‘현대 아이파크’로 조사됐다. 지난 2016년 이후 도내에서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 10억원을 초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국회의원(완주진안무주장수)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전라북도의 2016∼2019년(9월 26일까지) 연도별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계약일 기준) 상위 20위 현황‘에 따르면, 전주 효자동 3가의 현대 아이파크(전용면적 216.434㎡)는 10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두 번째로 높은 가격으로 거래된 아파트 역시 효자동 3가에 있는 현대 아이파크였다. 전용면적 142.314㎡가 8억5500만원에 달했다. 다음은 전주 태평동의 태평SKVIEW(235.101㎡) 7억5,000만원, 군산 수송동의 수송 아이파크(9232.143㎡) 7억1,000만원, 전주 효자동 아이파크(134.963㎡) 6억8,500만원, 태평SKVIEW(205.795㎡·6억2,000∼6억3,500만원), 전주 중화산동2가의 풍림아이원(198.931㎡·6억2,000만원), 전주 효자동 2가의 더샵2차(190.838㎡·6억1,000만원) 순이었다.

올해 전북지역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 상위 20곳은 군산시 수송 아이파크를 제외하곤 모두 전주시에 있는 곳이었다. 이들 주요 아파트 실거래가는 지난 2017년 잠시 떨어졌다가 다시 오름새를 보이고 있다. 단지간 실거래가의 격차도 벌어지는 현상도 나타났다.

안 의원은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전북의 고가 아파트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고가 아파트의 높은 시세가 다른 집값 상승에 연쇄적으로 작용할 수 있는 만큼, 정부는 분양가 상한제 전면 시행 등 강력한 부동산 안정 대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