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4 20:26 (월)
전주시보건소, ‘화상벌레’ 주의 당부
전주시보건소, ‘화상벌레’ 주의 당부
  • 강인
  • 승인 2019.10.02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상 통증 유발 ‘청딱지개미반날개’ 출몰
화상벌레
화상벌레

전주시보건소는 최근 출몰한 ‘화상벌레’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일명 화상벌레(청딱지개미반날개)는 독성물질을 분비해 화상을 입은 것 같은 상처와 통증을 유발한다. 산이나 평야에서 서식하며 크기는 6~8mm정도다. 생김새는 개미와 비슷하고 밤에 빛을 쫓는 성향이 있어 피해는 주로 심야에 발생한다.

전주시보건소는 최근 전주 일부 지역에서 이 같은 화상벌레가 발견됐다며, 각 아파트 관리사무소와 학교 등에 안내문을 발송해 주의를 당부했다.

김경숙 전주시보건소장은 “화상벌레가 강한 독성을 지닌 만큼 발견 시 손이 아닌 도구를 이용해 잡고 몸에 붙었을 경우 털어서 날려 보내야 한다. 해충 살충제로 방제가 가능하다. 몸에 닿았을 때 손으로 문지르지 말고 비눗물로 재빨리 상처를 씻은 후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