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6 20:59 (수)
민주당 도당 적폐청산특별위, '우리지역 적폐는 무엇인가' 토론회
민주당 도당 적폐청산특별위, '우리지역 적폐는 무엇인가' 토론회
  • 이강모
  • 승인 2019.10.02 20: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적폐청산특별위원회(위원장 이덕춘)는 2일 전북도의회 1층 세미나실에서 ‘우리지역 적폐는 무엇인가’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좌장을 맡은 이덕춘 위원장은 “우리 주변의 작은 문제점 하나하나를 개선하는 것이 큰 문제를 해격해나가는 길이다”며 “전주시민이 자발적으로 이런 적폐를 지적하고 발언하는 것 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우리 지역의 가장 큰 적폐는 정치부분에 있어서 패거리 문화라고 생각한다”며 “지방분권, 지방자치의 중심에 자발적인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길이 열려야 한다”고 밝혔다.

토론자로 나선 고종윤 변호사는 “검찰의 개혁은 전국적인 문제이면서 지역적으로 큰 의미가 있다”며 “미국처럼 지역 검사장을 국민이 직선으로 선출하는 방법이 필요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박수옥 전주시민패널은 “자유학기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선생님들이 무척 애를 쓰고 있다”며 “자유학기제의 취지를 살기리 위해서 시민사회단체, 일반인 등 모두 나서 자유학기제 정착을 위한 인트라 구축에 힘써야 한다”고 교육제도 개선을 주문했다.

홍민호 전북민변 사무국장은 “우리 지역의 지방행정기관이 인권 문제를 등한시하는 경향이 있다”며 “행정기관이 적극적으로 나서 지역인권개선에 앞정서고 주민과 소통하여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 위원장은 토론회를 지속적으로 이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다음 토론회는 오는 11일 ‘우리지역의 교육적폐는 무엇인가’를 주제로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야자수 2019-10-04 18:41:10
“우리 지역의 가장 큰 적폐는 정치부분에 있어서 패거리 문화라고 생각한다” 이게 답인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