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9 23:28 (토)
여야, 曺일가 수사·검찰개혁 공방…野 '조국파면' 대규모 집회
여야, 曺일가 수사·검찰개혁 공방…野 '조국파면' 대규모 집회
  • 연합
  • 승인 2019.10.03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는 개천절인 3일에도 검찰의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와 검찰개혁을 두고 날 선 공방을 이어갔다.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이날 오전 검찰에 비공개 소환된 가운데 여야는 조사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각기 ‘검찰개혁’과 ‘수사외압’ 프레임을 밀고 나갔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검찰 수사가 사실상 막바지로 치달음에 따라 본격적으로윤석열 검찰총장을 비롯한 수사라인 책임론을 꺼내 들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이날 서울 광화문에서 조 장관 파면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어 화력을 최고조로 높였다.

민주당은 이날 검찰이 정 교수 소환을 비공개로 진행한 것을 ‘적절한 조치’로 평가하면서도 검찰이 지난 1일 발표한 자체 개혁안 이상으로 확실한 개혁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압박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비공개 소환은 정 교수의 건강 상태를 고려한 적절한 조치”라며 “정 교수의 비공개 소환이 피의자의 인권을 존중하는 보다 선진적인수사로 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당 광화문 집회에 대해선 ‘정치 선동’으로 규정, 맹비난을 퍼부었다.

이 대변인은 논평에서 “제18호 태풍 ‘미탁’이 어젯밤 호남에 상륙해 영남을 관통하며 지나갔다. 상상할 수 없는 양의 비와 거센 바람으로 큰 피해를 남겼다”며 “상황이 이런데도 한국당은 죄다 광화문으로 몰려간다고 한다. 오늘은 정치 선동으로시간을 허비할 때가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또한 한국당의 이번 집회가 지난 주말 서울 서초동에서 열린 검찰개혁 촛불집회와 성격이 다르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한국당 집회는 그야말로 ‘정당 집회’인 반면, 지난주 촛불집회는 ‘시민 집회’라는 것이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리는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를 열고 조 장관과 정부·여당을 향해 파상공세를 퍼부었다.

집회에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와 의원, 당원 등이 대거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