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9 23:28 (토)
전북도, 4060 신중년 위한 일자리지원센터 공모 선정
전북도, 4060 신중년 위한 일자리지원센터 공모 선정
  • 천경석
  • 승인 2019.10.07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공모에 전북도·완주군 2곳 선정, 특교세 6억원 확보
교육·상담·재취업·창업 등 신중년 맞춤형 일자리 공간 조성

전북도가 신중년 일자리 지원센터 구축을 위한 발걸음을 내디뎠다.

전북도는 지난 30일 행정안전부의 ‘신중년 일자리 지원센터 공모사업’에 전국에서 선정된 8곳 중 전북도와 완주군 2곳이 포함돼 특교세 6억 원을 확보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공모 선정은 최근 기대수명이 높아짐에 따라 재취업 또는 경력 활용, 창업 등을 원하는 도내 신중년층이 연 2000명씩 증가하고 있음에도 이를 지원하는 기관은 부족한 현실을 극복하기 위해 전북도가 공모에 적극적으로 대응한 결과다. 전북도의 신중년 일자리 사업으로 신중년 사회공헌활동과 경력 활용 일자리, 취업 지원 등 시·군 및 민간에서 약 38억 규모로 추진해 왔다. 그러나 이러한 사업에 대한 총괄적인 원스톱 일자리 정보 등을 제공하기 위한 신중년 일자리 지원센터가 부재해 방문자의 편의 고용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이번 공모를 통해 전북도에서는 신중년 일자리 지원센터 2곳을 구축, 2020년 개소해 신중년 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도는 전북도청(전주시 효자동) 인근에 설치할 계획이며, 완주군은 봉동읍 로컬 잡 센터 내에 조성할 계획이다.

나석훈 전북도 일자리경제국장은 “베이비 붐 세대의 제3의 인생을 설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일자리 기회를 제공하고, 전문지식과 실무경력을 보유한 도내 신중년층이 안정적으로 지역에 정착하여 머물고 싶은 환경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